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 청주서 수해복구 구슬땀

당직자·당원 120여 명 낭성면서 봉사활동

  • 웹출고시간2017.07.19 18:03:33
  • 최종수정2017.07.19 18:03:33
[충북일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 당원 등 120여 명이 19일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피해복구현장을 찾아 봉사활동을 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사상 최악의 홍수로 극심한 피해를 보고 있는 지역민들을 위로하고 복구작업에 부족한 일손을 돕기위해 마련됐다.

이날 홍 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은 폭우피해를 본 시골된장시범화사업 농장과 산사태로 폐허가 된 인근 주택단지를 찾아 흙더미를 치우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홍 대표는 "폭우로 피해를 본 청주 등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며 "자연 재해는 국가가 전부 보상하기 어려운 만큼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은 청주를 비롯해 호우피해 지역에서 복구을 위한 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먼저 오는 20일에는 대전시당이 흥덕구 오송읍에서 봉사를 한다. 중앙청년위원회와 충남, 세종, 경북 등 전국 각 시도당도 릴레이 봉사에 나선다.

한편 이시종 지사는 청주를 찾은 홍 대표를 만나 "호우 피해지역을 하나로 묶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건의했고 홍 대표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