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7.23 13:59:05
  • 최종수정2017.07.23 13:59:05

보은 장안면 양봉작목반 김영호(오른쪽) 회장이 양봉피해를 입은 박헌용 씨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 보은군
[충북일보=보은] 보은지역 호우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태기 위한 자원봉사 행렬이 잇따르고 있다.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내북면에서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군부대, 단체, 공무원 등이 긴급복구를 위한 구슬땀을 흘렸다.

제37사단 보은대대(대대장 구원구)는 매일 70여명을 주택, 절개지 붕괴 등 장비 투입이 어려운 취약지에 투입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보은지구회원 80명, 보은농협직원 20명, 자율방범대원 30명, 보은군새마을회 40명, 충북도청 남부출장소 11명 등 민간단체와 공무원 총 500여명도 비닐하우스 철거, 인삼밭 매몰지 복구 및 부초 철거 등 수해 피해를 본 농가를 돕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보은 회인면주민자치위원회 회원들이 내북면 동산리 홀몸노인 집을 방문해 냉장고를 전달하고 있다.

ⓒ 보은군
또 보은노인장애인복지관, 전주성당 카리타스 봉사단원은 주택이 침수되어 실의에 빠진 83세 기초수급가정의 집청소 봉사를 실시했으며, 추후 도배와 장판, 도색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내북면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한 이웃 면의 지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 회인면주민자치위원회 10명은 내북면 동산리 홀몸노인 가정을 방문해 냉장고를 전달했다.

내북면 도원리 원예 농가를 방문해 비닐하우스 시설 복구 작업을 펼치는 등 훈훈한 이웃의 정을 나눴다.

장안면 양봉작목반(회장 김영호)은 이번 호우로 약 250군의 양봉 피해를 본 박헌용(내북면 성암리) 씨에게 회원들이 모금한 성금 35만원을 전달했다.

보은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