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4차 충북일보 클린마운틴

가을에 풍덩 빠진 괴산 옥녀봉

  • 웹출고시간2009.10.25 16:59:57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24차 충북일보 클린마운틴 참석자들이 김웅식 대한산악연맹 등산교육원 교수로부터 올바른 스틱 사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4차 충북일보 클린마운틴이 지난 24일 괴산 갈론구곡을 품은 옥녀봉(해발 599m)에서 실시됐다.

초록이 지쳐 단풍으로 물든 옥녀봉은 말그대로 가을에 풍덩 빠져 있었다.

군자산, 남군자산에 묻혀 이름이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타는 듯 곱게 물든 단풍은 산행객들을 황홀경으로 빠져들게 했다.

특히 이번 클린마운틴 행사는 큰 의미가 있었다.

지금까지의 산행이 주로 자연환경 정화 차원에 초점이 맞춰졌던데 비해 이번 행사는 충북산악연맹의 산행특별연수와 함께 이뤄져 의미를 더했다.

청주를 출발해 목적지인 옥녀봉까지 가는 버스안에서는 충북산악연맹 김권래 교육기술위원장이 '친환경산행법'에 대해 특강을 실시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건강을 위해 산을 찾지만 실제 환경보호에는 미흡하다는 문제 제기와 함께 친환경 산행법의 구체적인 실천방법에 대한 친절한 강의가 이뤄졌다.

이어 목적지에 도착해서는 김웅식 대한산악연맹 등산교육원 교수가 '올바른 산행법'에 대해 시연과 함게 특강을 실시, 행사 참가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스틱, 배낭 등 장비의 올바른 사용법과 착용법을 알기 쉽게 설명함으로써 장비의 기능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했던 부분을 일깨워 주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

특강이 끝나자 곧바로 본격적인 단풍산행이 시작됐다.

가을 햇볕에 찬란히 부서져는 단풍 속으로 발걸음으로 옮기면서 마치 유년시절 동화의 나라로 빠져드는 착각이 들었다.

길이라도 좋고 아니어도 좋았다. 그저 발걸음 옮기는 자체가 행복했다. 그다지 힘들지 않은 오르막을 올라 능선길에 접어드니 주위의 산군이 시야에 머문다. 올망졸망한 암릉길을 오르락 내리락, 중간기착지인 아가봉(해발 538m)에 닿았다. 눈에 들어오는 풍경을 뭐라 말로 표현하리요.

아가봉을 지나 옥녀봉까지의 산길은 제법 오르내림이 심하다. 옥녀봉 정상을 지나 하산길로 접어들었다. 길게 이어진 갈론구곡. 가을 가뭄이 심해 계곡물은 말라있었지만 갈론구곡의 수수함은 산행의 피로를 말끔하게 씻어주었다. 그렇게 가을 추억의 한 페이지가 장식됐다.

/김정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장부식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

[충북일보] "세계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최고의 업체가 되는 것이 목표다." 장부식(58)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는 '최고'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기업인으로서 '치열한 길'을 밟아왔다. 장 대표는 2002년 12월 동물·어류·식물성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제조 업체인 씨엔에이바이오텍을 설립했다. 1980년대 후반 화학관련 업체에 입사한 이후부터 쌓아온 콜라겐 제조 기술력은 그 당시 이미 '국내 톱'을 자랑했다. 씨엔에이바이오텍이 설립되던 시기 국내 업계에선 '콜라겐'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다. 콜라겐은 인체를 구성하는 단백질 성분으로 주름을 개선하고 관절 통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장 대표는 '콜라겐을 녹이는' 특허를 냈다. 고분자 상태인 콜라겐은 인체에 흡수되지 않는다. 인체에 쉽게 흡수될 수 있도록 저분자화, 쉽게 말해 '녹이는' 게 기술력이다. 장 대표는 콜라겐과 화장품의 관계에 집중했다. 화장품은 인체에 직접 닿는다. 이에 콜라겐을 쉽게 흡수시킬 수 있는 것은 화장품이라고 결론내렸다. 장 대표는 "2005년 말께부터 '보따리 짊어지고' 해외 마케팅에 나섰다. 당시 어류에서 콜라겐을 추출하는 기술을 갖고 1년에 15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