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가속

도, 경제유발 효과 1천600억원 추정
균형발전 및 북부권 소외감 해소 기대

  • 웹출고시간2020.09.02 17:32:42
  • 최종수정2020.09.02 17:32:42
[충북일보] 충북도는 이시종 충북지사의 민선 7기 공약사업인 자치연수원 북부권(제천) 이전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행정안전부에 2020년 3차 중앙지방재정투자심사서를 제출한 도는 이달 중 도의회에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다.

도와 제천시는 2021년 말 연수원 신축공사 착공,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제천시 일원의 부지제공 업무협약을 맺는 등 사업 추진에 나서고 있다. 부지 10만1천86㎡에 연면적 7천739㎡로 연수원을 신축할 경우 드는 비용은 467억 원 정도로 예상됐다.

도는 자치연수원이 북부권(제천)으로 이전할 경우 △생산유발효과(1천42억700만 원) △부가가치유발효과(495억500만 원) △수입유발효과(79억4천900만 원)등 경제파급효과가 1천616억6천100만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도 관계자는 "충북은 청주·진천으로 대표되는 중부권에는 인구유입효과가 큰 각종 공공기관이 집중되어 있는 반면, 제천·단양의 북부권은 저발전지역으로 인구가 감소하고 인재 유출이 심화되고 있다"며 "청주권 집중화 해소 및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도 중추기능의 적극적인 분산시책 추진요구가 도민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