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청북도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신속추진 촉구

제천시의회, 충북도와 도의회에 건의문 발송

  • 웹출고시간2020.09.14 12:59:28
  • 최종수정2020.09.14 12:59:28

제천시의회 제293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북도자치연수원 이전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낭독하고 있다.

ⓒ 제천시의회
[충북일보] 제천시의회가 충북자치연수원 이전 계획에 지지를 표명하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충북도와 도의회의 노력을 당부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14일 열린 제293회 제천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북도지사와 도의회 의장에게 보내는 서한문에서 이 같이 밝히며 충북자치연수원 이전의 신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충북도는 도내 시·군 지역의 경제 환경 등을 고려해 지역균형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제천시는 도내 저발전 지역 중 하위지역에 해당된다"며 "지역균형발전은 경제논리 보다는 지역불균형 해소의 차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은 경제성이 부족하지만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포함됐다"며 "전북 완주군의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은 거리가 멀지만 참여자는 거리의 문제보다는 교육의 목적을 위해 참여하며 거리에 대한 불만은 제기하고 있지 않다"고 예를 들었다.

특히 "충북자치연수원을 제천 도심 근접지역에 건립함으로써 지역주민의 고용창출과 지역경제는 물론 북부권 관광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제천은 전국이 인정하는 교육과 연수의 최적지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제천시의회는 남부권 지역이 처해있는 현실에 누구보다도 공감하고 있으며 상생협력으로 균형발전의 대의를 이루기를 바라고 있다"며 "제천시민 모두가 하나 되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시의회는 "충북자치연수원 제천 이전은 청주 중심의 중부권 위주의 개발로 인해 소외된 북부권 제천시의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되는 상징적인 모델로 평가될 수 있다"며 "제천 이전을 계획대로 신속하게 추진해 주실 것을 간곡히 건의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