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다정동 14일 행정동으로 승격된다

세종 20번째 행정 읍면동…인구 2만5천여명

  • 웹출고시간2020.08.13 10:42:17
  • 최종수정2020.08.13 10:43:31

세종시 다정동(2-1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 모습.

ⓒ 행복도시건설청
[충북일보] 세종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23개 법정동 가운데 하나였던 다정동(2-1생활권 가온마을)이 14일 행정동으로 승격된다.

이에 따라 신도시 지역 행정동은 9개에서 10개, 세종시 전체 행정 읍·면·동은 19개에서 20개로 늘어난다.

세종시내 읍면동 중 인구가 가장 많았던 행정동인 새롬동(8월 12일 기준 5만5천156명)에서 분리되는 다정동은 인구가 약 2만5천800여명이다.
신도시 서쪽에 자리잡은 다정동은 당초 충남 공주시 장기면 제천리와 당암리의 일부였으나, 2012년 7월 1일 출범한 세종시에 편입됐다.

예부터 전해져 오는 마을이름은 제천리에 있는 골짜기를 뜻하는 '샛골마을'이었다.

하지만 외지에서 전입한 주부 등 아파트 입주자들을 중심으로 "성적(性的) 느낌이 짙은 단어인 '색골(色骨)'과 발음이 비슷하다"란 민원인 잇달았다.

이에 신도시 건설을 총괄하는 정부기관인 행복도시건설청은 2017년 10월 마을 주민 8천452명을 대상으로 '가온마을(중앙에 있는 마을' '선돌마을(선 바위가 있던 마을)' 등 2가지 대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3천380명 중 95%(2천847명)가 찬성한 가온마을로 바꿨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법정동과 행정동

법정동은 우편물이나 부동산 등 각종 공부(公簿)에 공식적으로 쓰이는 기초 행정구역을 일컫는다.

또 행정동은 주민들의 거주지역을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편의에 따라 설정한 구역으로, 대체로 법정동보다 넓다. 세종시의 경우 신도시 행정동에는 주민자치센터가 있으나,법정동에는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