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같이 잇는 필(筆) 문화마당 참가 지역 작가 및 셀러 모집

(사)제천예총과 (사)한국문인협회제천지부 공동 주관

  • 웹출고시간2022.09.22 11:36:22
  • 최종수정2022.09.22 11:36:22
[충북일보] (사)제천예총과 (사)한국문인협회제천지부가 '같이 잇는 필 문화마당'에 참가할 지역 작가와 책 교환마당에 참가할 셀러를 모집한다.

이 '같이 잇는 필 문화마당'은 세명대학교 인문도시사업단의 인문주간 '포스트 팬데믹 시대, 미래를 여는 인문학'이란 주제로 지역작가, 시민, 단체가 함께 소통하고 미래의 인문학을 엿보는 행사로 기획됐다.

시로 (공연, 전시)는 시조창, 성악, 시낭송 공연으로 시로 출발한 삼색 공연과 디카시로 꾸며질 예정이며 북작 (내이웃 작가 토크)은 우리 이웃, 지역 작가들과 출판물을 알리고 함께 자리하는 문화마당을 만듦으로 작가간의 소통, 독자와의 만남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잘 익은 문장 타로에서는 작가들이 고심하고 집필했던 문장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며 작가에게는 자긍심과 시민들에게는 책으로 스며드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이며 행사장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도서 구입도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사)제천예총(643-7046)으로 문의하면 된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창규 제천시장

[충북일보] 민선 8기 제천호를 이끄는 김창규 제천시장은 "항상 여러분의 소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이라며 "우리가 갈 길이 그리 쉽지만은 않겠지만 함께 꿈꾸며 잘사는 제천을 꼭 성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취임 100일을 앞둔 그는 "제천시장으로서 막중한 책무를 맡게 된 것은 제천을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들의 뜻이 한데 모여 이뤄낸 위대한 결과"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들의 소망을 가슴 깊이 새겨 코로나로 지친 사회에 희망을 심고 오직 제천의 역동적 발전을 위한 목표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 ◇민선 8기 꿈꾸는 제천은 어떤 도시인가. "제천의 가장 큰 문제는 경제가 위축돼 간다는 것으로 그러다 보니 인구가 줄어들고 또 다시 경제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다. 민선 8기 비전인 '역동적이고 새로운 경제도시 제천'은 이러한 악순환을 끊고 잘사는 제천 경제를 새롭게 가꾸어 보겠다는 포부를 담아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 이같은 비전 실현을 위해 정책의 효과성이 중심이 되는 기본이 튼튼한 시정을 구현해야 하고 단기적인 목표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가져올 미래지향적 정책을 펴야 한다. 희망찬 지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