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14 13:38:39
  • 최종수정2022.06.14 13:38:39

수상스키 아시안컵 대회 선발전에서 국가대표 뽑힌 이천규 옥천 CK수상레저 대표.

[충북일보] 옥천군 동이면 석탄리 대청호에서 '옥천 CK수상레저'를 운영하는 이천규(57) 대표는 지난 11일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린 '35회 전국 남녀 학생 종별 수상스키 및 웨이크 스포츠선수권대회'슬라롬 종목에 출전해 2위를 했다. 2위 선수까지 국가대표로 선발하는 대회다.

이번 선발전은 슬라롬, 웨이크보드, 웨이크서프, 점프, 트릭 5개 종목에서 최강자를 가렸다. 슬라롬 종목에만 100여 명이 출전했다. 슬라롬은 수상스키를 타며 6개 브이(부표)를 최고속도로 통과하는 경기다.

이 대표는 이번 대회에서 국가대표로 뽑혀 오는 8월 8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춘천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대회 슬라롬 종목에 출전한다.

그의 국가대표 선발은 대청호에서 하루도 빠짐없이 훈련을 통해 체력과 기술을 향상한 덕분이다.

대청호는 잔잔하고 바람이 거세지 않아 수상스키를 타기에 알맞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곳이다. 지난 2019년부터 유소년 국가대표 등 전문 수상 스키어를 육성하는 장소로 잘 알려졌다.

대전·충청권에서 이 대표 나이에 수상스키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된 적은 없었다.

올해로 15년째 수상스키를 타고 있는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KIR 클럽 전국대회에서 단체 1위를 한 바 있다.

그는 "이번 아시안컵 대회에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권 대표 선수들이 참가하는 만큼 남은 기간 훈련에 집중해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했다.

옥천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한진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인터뷰

[충북일보] "청주시민들이 청주시립국악단 공연을 매번 기대감 갖고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스트레스'이자 '재미'입니다." 익숙한 우리의 악기로 연주되는 가락이 들리고 눈 앞에는 숲이 펼쳐진다. 코끝을 스치는 자연의 향기로 어느새 관람객들은 공연장이 아닌 숲속 한 가운데 들어온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열렸다.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8~9일 기획연주회 '기억의 정원-형상가락, 한국음악과 미디어아트의 만남' 공연을 개최했다. 지난해 기획연주회인 '기억의 편린'과 더불어 올해도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바이오필리아(Biophilia)를 주제로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기반으로 한 시각적·음악적 확장을 보여주는 시공간을 초월한 국악 공연으로 기획됐다. 한진(56)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인간은 자연환경 가운데 있을 때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정신적으로 행복하다는 바이오필릭 이론을 토대로 개인이 자연 속에서 기억되는 장면을 음악과 함께 추억하고, 자연 속의 소리, 기억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필리아는 인간의 마음과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