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12 15:30:22
  • 최종수정2022.06.12 15:30:22
[충북일보] 울퉁불퉁 심술궂은 바위가 길게 반긴다. 깎아지른 암릉 산길을 넘으니 아찔하다. 푸른 노송이 풍파에 아랑곳 않고 버틴다. 봄 스케치 끝내고 여름 붓질에 한창이다. 금새 여름이 낳은 식생들이 한 가득이다. 길 옆 생풀 내음이 진하게 꼬끝을 찌른다. 산행 추억 곱게 하는 향기로운 꽃도 있다. 진안 천반산이 비경과 절경을 드러낸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