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생활환경숲 조성사업 완료

괴산읍 동부리 산2번지 일원
도로변 경관 개선과 미세먼지 감소 효과 기대

  • 웹출고시간2020.10.04 13:40:40
  • 최종수정2020.10.04 13:40:40

괴산군이 도심지에 조성한 괴산읍 동부리 산 2번지 생활환경숲.

ⓒ 괴산군
[충북일보] 괴산군이 도시숲 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생활환경숲 조성사업'을 마무리했다.

군은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총사업비 4억 원을 투자해 괴산읍 동부리 산2번지 일원에 생활환경숲을 조성했다.

생활환경숲에는 사계절 아름답고 생동감 넘치는 경관을 만들기 위해 주변 환경과 잘 어울리는 나무를 식재했다.

단풍나무, 마가목, 모감주 등 교목 464그루와, 산철쭉 미선나무, 피라칸사스 등 관목 1만6천130그루 등을 심었다.

군은 수목표찰과 방향안내판을 설치하고, 숲 속을 걸으며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산책로와 능소화 터널도 조성했다.

괴산읍 전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장소에 포토존 3개와 산책로 중간에 의자를 설치해 쉼터 공간을 배치했다.

군은 이번 생활환경숲이 주요 관광지로 향하는 요충지 도로변에 위치해 경관 개선으로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녹색공간 조성으로 이상기후에 따른 폭염과 미세먼지 발생 등의 생활불편을 줄이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 관계자는 "실생활권인 도심의 부족한 녹지공간을 늘리고, 무더위, 소음, 매연을 흡수하는 자연친화적 공간인 도시숲 조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