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우수기업 3곳 선정…인증서 수여

근무환경 개선사업 위한 인센티브 기업별 2천만 원 제공

  • 웹출고시간2020.03.25 17:15:18
  • 최종수정2020.03.25 17:15:18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괴산군은 25일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군내 3개 기업을 우수기업으로 선정해 인증서를 수여했다.

이번에 우수기업으로 뽑힌 기업은 △㈜인터컨스텍 △㈜서원양행 △농업회사법인 한백식품㈜ 등이다.

이들 우수기업은 경영성과, 기술품질관리, 해외수출·고용, 지역사회 기여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기업지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군은 지역에서 1년 이상 사업하면서 연 매출액 10억 원 이상, 종업원 10명 이상 고용하는 등 기본 조건을 충족한 기업을 대상으로 심사했다.

우수기업에 선정되면 인증서 수여와 함께 기숙사 임차비, 기반시설 정비금, 운동기구 구입비 등 2천만 원의 근무환경 개선비가 인센티브로 주어진다.

이차영 군수는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자영업자, 소상공인, 기업인 등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