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상당구 3천여세대 정전 소동…'뱀이 전봇대 타고올라가 합선'

  • 웹출고시간2022.07.06 17:53:01
  • 최종수정2022.07.06 17:53:01

청주시 상당구 인근 A 아파트 게시판에 게제된 정전 관련 안내문.

ⓒ 김정하기자
[충북일보] 지난 4일 밤 0시 3분 청주시 상당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3천여 가구가 정전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정전은 30여 분 만에 정상화됐지만 인근의 A아파트에서 비상발전기가 가동되며 연기가 일자 주민들이 화재가 발생한 줄 오인하고 119구조대에 신고를 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진 위)야외활동이 많아지고 있는 요즘 캠핑장이나 야외 공원 등이 뱀이 출몰해 주의가 필요하다. 6일 청주시 정북동토성 입구에 ‘뱀 조심’현수막이 게시돼 있다.(사진 아래) 오창의 한 대로에 로드킬을 당한 뱀이 방치돼 있다.

ⓒ 김용수기자
주민들은 여름철 전력사용량 급증으로 인한 블랙아웃(암전)이라 생각했지만 복구작업을 벌인 한국전력은 "청주 명암지 인근 전봇대를 뱀이 타고 올라가 합선이 일어나 순간정전이 일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전으로 전자기기 고장 등의 피해보상을 요구한 주민들도 있었지만 한전 측은 "기술적 오류가 아닌 자연적 재해에 가까워 보상은 어렵다"고 밝혔다. /김정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