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15 13:05:37
  • 최종수정2022.05.15 13:05:37

증평군이 시행하고 있는 공연장상주단체 순회공연이 주민과 학생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충북일보] 증평군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문화나눔 순회공연 버나쇼 뱅뱅'이 지역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공연장상주단체로 선정된 전통연희 전문예술단체 '놀이마당울림'에서 진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학교를 찾아가는 순회교육 방식을 통해 평소 접하기 힘든 문화예술 체험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참여 학생들은 TV나 스마트폰으로만 보던 버나공연을 직접 보고 체험하며 문화예술에 대한 새로운 경험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남사당놀이인 버나놀이를 소재로 한 이번 체험 교육은 5월부터 11월까지 총 6회 진행될 계획이다.

증평군은 상주단체인 놀이마당울림과 협업해 올해 충북문화재단 공모사업에 선정, 9천만 원의 도비로 '문화가 있는 아트빌리지'를 슬로건으로 문화나눔 순회공연과 증평문화회관에서 창작극 초연 및 우수 레퍼토리 공연 등을 추진한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