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문화재단 "가치에 같이 투자해요"

2022 크라우드 펀딩 지원사업 '같이하는 가치펀딩'
오는 16일부터 참여자 선착순 모집

  • 웹출고시간2022.05.11 17:04:47
  • 최종수정2022.05.11 17:04:47

2021년 지원된 가치펀딩 '국악놀이터 더채움' 공연

ⓒ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충북일보] 공연·출판·문화상품 개발 등 지역 창작자들의 프로젝트 도전 8건, 총 429명의 시민에게 약 3천만 원의 문화후원을 이끌어낸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의 크라우드 펀딩 지원사업이 돌아왔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오는 16일부터 2022년 크라우드 펀딩 지원사업 '같이하는 가치펀딩'에 함께 할 지역창작자를 선착순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2021년 지원된 가치펀딩 '동부창고 사진집'출판

ⓒ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지난해 청주문화재단의 정책아이디어랩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이 사업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통해 지역 예술가의 창작역량을 대중에 선보이고 자발적인 문화후원을 이끌어내기 위해 기획한 것으로, 첫해에 거둔 의미 있는 성과를 토대로 올해 정규 편성됐다.

크라우드 펀딩 지원사업은 2019년 이후 청주에서 문화예술 활동을 진행한 이력이 있는 개인이나 단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청주문화재단이 진행한 청년 문화기획자 양성과정이나 창업·창직 인큐베이팅 과정 수료 등도 예술 활동 이력으로 인정한다.

신청자(팀)가 기획한 프로젝트로 오마이컴퍼니, 텀블벅 등의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통해 후원자를 모집하면 되며, 목표금액 달성 시 1:1 비율로 청주문화재단이 창작 보조금을 지원한다. 창작자가 자신이 기획한 프로젝트 특성에 따라 최소 50만 원에서 최대 500만 원까지 목표금액을 자유롭게 설정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한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별도의 예술심의 없이 결격사유만 검토 후 승인한다.

더불어, 크라우드 펀딩 절차가 생소한 신청자(팀)를 위한 그룹별 실전 세미나도 지원한다. 실제 크라우드 펀딩에 성공했던 지역 창작자를 통해 프로젝트 기획과 콘텐츠 제작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맞춤 컨설팅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2021년 지원된 가치펀딩 동부창고 '스탬프 키트'

ⓒ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지역 창작자에게는 창의적 도전을 멈추지 않을 힘을, 시민에게는 문화후원을 통한 문화향유와 상생의 가치 경험을 제공하게 될 청주문화재단의 '같이하는 가치펀딩'에 참여하고 싶은 창작자는 청주문화재단 홈페이지(www.cjculture.org)에서 신청서류를 내려 받아 작성 한 뒤 이메일(s.kim@cjculture.org)로 신청하면 된다. 오는 16일부터 선착순으로 접수하며, 예산 소진 시 모집은 마감된다.

이밖에 더 자세한 내용은 청주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