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8개 세종시의원 선거구 획정 완료

조치원읍 3개에서 2개로 , 종촌동 2개에서 1개로 감축
고운동 1개에서 2개 선거구로 증가
원도심 홀대론 제기

  • 웹출고시간2022.04.19 10:30:06
  • 최종수정2022.04.19 10:30:06
[충북일보] 18개 세종시의회 지역구 선거구에 대한 획정작업이 모두 마무리 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조치원 선거구가 1개 감축됨에 따라 원도심 홀대론이 제기되고 있다.

세종시의원선거구 획정위원회는 지난 18일 국회 본의회를 통과한 '세종특별자치시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후속조치로 지역선거구 18석에 대한 선거구 획정을 완료했다.

이날 위원회는 선거구 획정기준으로 인구편차, 면적, 생활권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안을 마련했다.

인구수 기준일은 지난 3월말 37만 7천615명으로 헌재판결에 따른 최대선거구(3만 1천467명)와 최소선거구(1만 489명)의 인구편차 기준인 3대 1을 준수해 결정됐다.

향후 세종시법이 시행되면 부칙에 따라 법 시행일로부터 9일 이내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원 지역선거구 등에 관한 조례'를 시의회에서 의결해야 한다.

세종시 관계자는 "세종시법 개정이 지연돼 선거구 획정이 늦어졌지만 관련 조례가 조속히 의결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 마무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획정된 선거구는 구체적으로 기존 3개이던 조치원읍은 2개로, 2개이던 종촌동은 1개로 줄었다.

반면 고운동은 기존 1개에서 2개로 늘었다.

조치원읍 1선거구는 원리·상리·평리·교리·정리·명리·남리·침산리·신안리·서창리로 2선거구는 죽림·번암·신흥리·봉산리로 각각 나뉜다.

아름동(9선거구), 종촌동(10선거구), 보람동(13선거구), 소담동(14선거구)은 단독 선거구로 결정됐다.

반곡동(15선거구)은 집현동, 합강동과 함께 한 선거구로 조정됐다.

면과 동이 한선거구로 조정된 곳도 있다.

3선거구는 부강면, 금남면, 대평동이, 4선거구는 연기면, 연동면, 연서면, 해밀동(산울동 포함)이, 6선거구는 장군면, 한솔동(가람동 포함)으로 획정됐다.

그러나 이번 선거구 획정이 세종의 가장 대표적 원도심인 조치원 선거구를 줄이는 것으로 결정됨에 따라 이 곳에서 출마를 준비하던 후보들의 의회 진입 기회가 사실상 줄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구획정위원회 결정이 인구와 면적 등을 고려한 불가피한 것이라고 하지만 신도시지역의 선거구를 늘리고, 원도심 지역 선거구를 줄임으로써 원도심을 홀대한 지역구 획정이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 특별취재팀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예비후보 [충북일보] 충북 도민들로서도 '시민활동가' 송재봉의 충북도청에 이은 청와대 입성은 깜짝소식이었다. 송재봉 6·1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사회조정비서관실에서, 2019년 8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제도개혁비서관실에서 행정관직을 수행했다.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중앙 정치 무대를 경험한 셈이다. 송 예비후보는 운동가의 기질로 '말보다 실천', 중앙 경험을 통한 '당당함과 자부심'을 강조했다. 충북지사에 이어 청주시장 후보 릴레이 인터뷰 첫번째 주자로 송 예비후보를 만났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청주시에 대해 시민들은 정체, 불통, 노잼, 느림과 같은 부정적인 평가를 많이 한다. 관행에 의존해온 청주시는 행정, 경제, 환경, 교육, 체육 등 모든 측면에서 미래를 위한 혁신이 부족하다. 새로운 제안에 대해서는 '선례가 없다', '재정이 없다', '법과 제도가 없다'는 이유로 제대로 수용하지 않았다. 관료정치의 한계를 절감하면서 시민의 관점에서 새롭게 일하는 시민정치 시대를 열어야 청주의 미래가 있다는 생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