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항구적 가뭄대책 수립

단계별 가뭄대책 마련…원활한 농업용수 확보

  • 웹출고시간2021.11.25 13:49:37
  • 최종수정2021.11.25 13:49:37

v

[충북일보] 괴산군이 원활한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항구적인 가뭄대책을 수립했다.

25일 군에 따르면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가뭄발생 빈도와 강도가 증가하면서 상습적인 가뭄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5월 10억 원을 들여 군내 경지대상 10,759㏊에 대해 항구적 가뭄대책 수립을 위한 용역을 발주했다.

최근 정부정책 방향과 재원조달 방안, 법적근거 등을 고려해 실현 가능한 사업계획과 단계별(단기, 중기, 장기), 사업유형 및 지구별 조건에 맞는 가뭄대책을 마련했다.

군은 전날 군청 회의실에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추진한 항구적 가뭄대책 수립사업에 대한 성과보고회를 열었다.

보고회에서는 관할 농경지, 수리시설물 현황, 수혜구역 등 현장조사 결과와 연도별·시기별·피해 유형별 가뭄이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군은 분석자료를 토대로 주요 시설물(저수지, 취입보 및 배수장 등)에 대한 용수공급 능력을 검토해 항구적 가뭄대책의 수립 방향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기순 부군수과 괸계공무원,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