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부·세종시가 정비했다는 세종청사 앞 가 보니…

정문 옆 불법 망루는 그대로…일부 현수막만 철거

  • 웹출고시간2021.10.14 14:10:54
  • 최종수정2021.10.14 14:10:54

지난 7월 17일 오후 3시께 정부세종청사 6동 앞 모습.

ⓒ 최준호 기자

10월 14일 오전 7시 33분 정부세종청사 6동 앞 모습. 세종시가 정부청사관리본부와 함께 하루 전에 정부청사 일대에 방치된 현수막 250여개를 정비했다고 밝혔지만, 정문 옆 불법 망루(望樓)와 인근 보도 위의 걸이용 현수막 등은 그대로 있었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들어 정부세종청사가 전국에서 몰려든 각종 집회 인파와 시위대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런 가운데 행정안전부 산하 정부청사관리본부와 세종시·세종경찰청은 지난 7월 13일 낸 보도자료를 통해 "세종청사 주변 인도와 차도에 불법으로 설치된 망루·현수막 등을 철거해 시민들의 보행권을 보호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어 세종시는 10월 14일 낸 보도자료에서 "청사관리본부와 함께 어제 13명의 인력을 투입해 정부청사 일대에 방치된 현수막 250여개를 정비했다"고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6동 앞에 있는 정부청사체육관(최근 준공·미 개관)의 지난 10월 12일 오전 7시 38분 모습. 각종 가로형 현수막이 붙어 있다.

ⓒ 최준호 기자

정부세종청사 6동 앞에 있는 정부청사체육관(최근 준공·미 개관)의 10월 14일 오전 7시 36분 모습. 이틀 전까지 붙어 있던 각종 가로형 현수막이 사라졌다.

ⓒ 최준호 기자
이에 기자는 이날 아침 7시께부터 30분간 국토교통부·환경부·행복도시건설청 등이 있는 정부청사 6동 앞을 찾았다.

그 결과 세종시의 설명대로 정부청사 체육관(최근 준공·미 개관) 앞에 12일까지 어지럽게 붙어 있던 가로형 현수막 등은 사라지고 없었다.

하지만 전국적 조직을 갖춘 모 노동조합이 지난 6월 6일 청사 정문 옆에 불법으로 설치한 3층 높이의 망루(望樓), 인근 보도 위의 걸이용 현수막 등은 그대로 있었다.

정문 앞에서는 노란 상복을 입은 일부 시위대가 곡(哭)을 하는 모습도 보였다.

현장 인근을 지나던 윤 모(61·세종시 어진동) 씨는 "정부와 세종시·경찰이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겠고 밝힌지가 3개월이 지났지만 종전과 달리진 게 거의 없다"며 "힘 없는 사람이나 단체들이 청사 외곽에 설치한 일부 현수막만 없애는 시늉을 한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