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개발 중심 4차 충북도 종합계획, 온실가스 저감으로 바꿔야"

충북도내 환경단체 비판

  • 웹출고시간2021.04.07 17:28:12
  • 최종수정2021.04.07 17:28:12
[충북일보]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 충북도의 '4차 충청북도 종합계획(2021~2040년)'에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은 7일 논평을 통해 "충북도가 지난 3월 24일 발표한 종합계획은 개발 중심"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2040년까지 141조2천179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종합계획은 산업경제 부문에 71조1천454억 원, 교통물류 부문에 55조5천560억 원 등 전체 예산의 90%를 차지하고 있다"며 "탄소중립을 선언했지만,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보전을 통한 녹색공간 조성 비용은 4조3천810억 원으로 전체 예산의 3%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나마도 형식적인 계획으로 채워져 있다"며 "온실가스 저감 계획은 부실하고, 오히려 온실가스 배출원인 도로건설과 산업단지 조성 계획만 가득하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토목사업·산업단지 유치 등 양적 성장전략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시대는 지났다"라며 "습지를 보존한 전남 순천만을 보면 자연경관을 보기 위해 수많은 관광객이 몰려들면서 지역경제가 활성화하고, 인구도 자연적으로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경제를 살리고,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지자체들이 늘고 있다"며 "충북도도 더 늦기 전에 생각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지금이라도 4차 종합계획의 최우선 목표를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저감으로 수정해야 한다"며 "이 목표에 맞춰 지역·교통·산업·문화 등의 세부과제가 조정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