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물 맑아진 세종 조천, 그리고 억새와 벚꽃

  • 웹출고시간2021.03.28 14:44:16
  • 최종수정2021.03.28 14:44:16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작년 2월부터 본격화한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의 활동이 줄었기 때문일까.

봄날 하천의 대형 징검다리 사이로 흐르는 물이 예년 이맘때보다 더 맑아진 듯하다. 겨울 추위를 이겨낸 누런색 물억새 풀은 '녹색 옷'으로 갈아입을 채비를 한다.

'성질 급한' 수양버드나무(뾰족한 교회건물 오른쪽)는 이미 푸른색으로 변했다. 하천 서쪽 제방길 3.3㎞ 구간에 늘어선 벚나무에서 꽃이 활짝 피는 4월 1~11일에는 '조치원봄꽃축제'가 열린다. 토요일인 3월 27일 오전 7시 30분께 세종시 조치원읍 남리와 청주시 오송읍 서평리 사이를 흐르는 조천(鳥川) 징검다리에서 조치원 쪽으로 바라보고 찍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세종시 조치원읍 남리 조천(鳥川) 서쪽 둔치에 있는 물억새공원의 3월 27일 오전 모습. 하천 오른쪽은 청주시 오송읍 서평리다. 하천 제방길 양쪽에 있는 벚나무(총길이 6.6㎞)에서는 매년 3월말~4월초에 꽃이 활짝 핀다.

ⓒ 최준호 기자

세종시 조치원읍 남리 조천(鳥川) 서쪽 제방길 벚나무의 3월 27일 오전 모습. 이 곳에서는 오는 4월 1~11일 세종시가 주최하는 '조치원봄꽃축제'가 열린다.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용환 충북경찰청장

[충북일보] 자치경찰제 시행·국가수사본부 창설 등 경찰개혁이 가속화하고 있다. 경찰조직은 변화의 기로에 놓였다. 현재 충북지역에서는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다소 시끄러운 모양새다. 경찰개혁 원년을 맞아 고향에서 충북경찰의 수장을 맡고 있는 임용환(57·경찰대 3기) 충북경찰청장을 만나 소회를 들어봤다. ◇고향으로 금의환향한 지 8개월여가 흘렀다. 소회는. -도민들께서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을 때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으로 부임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취임 8개월 차에 접어들었다. 경찰생활을 시작한 충북에서 치안책임자로서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사명감과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충북은 현재 여러 지표상 안정적 치안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체감안전도 조사와 치안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외부청렴도 조사에서도 전국 시·도경찰청 중 1위를 달성했다. 높은 질서의식을 바탕으로 경찰활동에 적극 협조해주는 도민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치안책임자로서 늘 감사하다. ◇직원들의 이름과 얼굴을 외우는 것으로 유명하다. 어디까지 외웠고, 이유는. -동료직원들과 소중한 인연을 기억하기 위해 이름을 외우려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