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국에서 비싼 집 가장 많은 도시는 세종시

모든 주택이 공시가격 기준 상위 40% 포함
투자가치 높아 전체의 35.3% 외지인 소유
다주택자 20.4%에 일반 소유율 53.5% 불과

  • 웹출고시간2020.11.18 09:18:21
  • 최종수정2020.11.18 09:18:21

올 들어 집값이 폭등하고 있는 세종시는 '비싼 주택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최근 고층아파트와 상가가 많이 들어서고 있는 신도시 나성동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 올 들어 집값이 폭등하고 있는 세종시는 '비싼 주택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지역 거주자 주택 보유율은 가장 낮았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주택소유 통계' 자료를 세종시 관련 내용을 중심으로 소개한다.
◇가격 기준 하위 60% 주택 비율 세종은 0%

전국적으로 주택 보유의 계층 및 지역 간 불균형 현상은 여전히 심했다.

2020년 1월 1일 주택공시가격 기준으로 가구 당 평균은 △가격이 2억 7천500만 원 △소유 수가 1.37채 △면적이 86.4㎡ △가구주 나이가 55.8세 △가구원 수는 2.74명이었다.
지난해에는 △가격이 2억 5천600만 원 △소유 수가 1.36채 △면적이 86.3㎡ △가구주 나이가 55.4세 △가구원 수는 2.78명이었다.

따라서 1년 사이 △가격이 1천900만 원(7.4%) △주택 수는 0.01채(0.7%) △면적은 0.1㎡(0.1%) △나이는 0.4세(0.7%) 각각 많아졌다. 하지만 가구원 수는 0.04명(1.4%) 적어졌다.
올해 기준 상위 10%는 △가격이 11억 300만 원 △소유 수가 2.55채 △면적이 120.9㎡ △가구주 나이가 56.5세 △가구원 수는 2.98명이었다.

반면 하위 10%는 △가격이 2천700만 원 △소유 수가 0.97채 △면적이 62.0㎡ △가구주 나이가 61.4세 △가구원 수는 2.18명이었다.

따라서 상위 10%는 하위 10%보다 평균 나이는 4.9세 적은 반면 40.9배 비싼 주택을 갖고 있는 셈이다.

최상·하위 계층 간 가격 차이는 지난해 9억5천100만 원(상위 9억7천700만 원, 하위 2천600만 원)에서 올해는 10억7천600만 원으로 더 커졌다.

세종시는 비싼 주택이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많다.

도시 남쪽에 국내 최대 규모의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가 건설되면서 새 아파트가 많이 공급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세종은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모든 주택이 가격 기준으로 전국 상위 40%(소숫점 아래 둘째 자리 반올림 기준이어서 적은 숫자는 0%로 표시됨)에 포함됐다.

하지만 서울은 전체 주택의 26.7%, 대전은 57.1%가 각각 하위 60%에 속했다.
◇2016년부터 외지인 소유율 낮아지고

세종시는 주택의 외지인(다른 시·도 거주자) 소유 비율이 2012년 7월 출범 이후 매년 전국 시·도 중 가장 높았다.

정부가 2007년부터 건설 중인 신도시 인구를 2030년까지 50만명으로 늘리기 위해 집을 많이 공급하고 있는 데다, 장기적으로 투자 가치가 높은 게 주원인이다.

세종의 외지인 소유 주택 비율(매년 11월 1일 기준)은 2012년 27.4%에서 꾸준히 상승, 정부청사 1~3단계 이전이 끝난 2015년에는 38.7%까지 높아졌다.

여기에는 세종시 아파트를 특별분양 받았으나 수도권 등 외지에 거주하며 통근한 중앙부처 공무원이 많았던 것도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공무원들의 세종 정착 등으로 자체 인구가 늘면서 외지인 비율은 2016년에는 37.8%로 떨어졌다.

이어 △2017년 37.4% △2018년 35.9% △2019년 35.3%로 계속 낮아졌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으로도 이 비율은 전국 평균(13.5%)은 물론 2위인 충남(17.8%)이나 최하위인 울산(7.6%)보다 월등히 높다.
2019년 기준으로 세종시내에 집을 소유한 외지인들의 거주지(시군구 기준)는 △대전 유성구(12.2%) △대전 서구(9.8%) △충북 청주시(9.1%) 순으로 많았다.
◇일반가구 주택 소유율도 떨어져

집을 2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 비율은 2018년에는 △세종(20.6%) △제주(20.2%) △충남(19.2%) 순으로 높았다.

반면 △인천(14.1%) △광주(14.2%) △전남(14.8%) 순으로 낮았고, 전국 평균은 15.5%였다.
2019년 다주택자 비율은 △제주(20.7%) △세종(20.4%) △충남(19.0%) 순이었다.

1년 사이 세종은 0.2%p 떨어진 반면 제주는 0.5%p 높아졌다.
작년 기준 일반가구의 주택 소유율은 전국 평균이 56.3%였고 △울산(64.0%) △경남(63.0%) △경북(61.2%) 순으로 높았다.

2018년과 비교할 때 전국 평균은 0.1%p, 울산은 0.3%p, 경남은 0.5%p, 경북은 0.4%p 각각 상승했다.

반면 △서울(48.6%) △세종(53.5%) △대전(53.6%) 순으로 낮았다.
특히 전국적으로 집값이 비싼 이들 지역의 소유율이 전년보다 떨어져 눈길을 끈다. 2018년의 경우 △서울이 49.1% △대전이 54.0% △세종은 54.2%였다.

따라서 1년 사이 세종은 0.7%p,서울은 0.5%p,0.4%p 각각 낮아졌다.

세종은 인천과 함께 연간 하락률이 젼국에서 가장 높았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호선·엄태영 의원, 국회 예산소위 위원 선임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이 내년도 556조 원의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위원에 선임됐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친 정부예산안을 최종적으로 심의하는 핵심 소위로, 임 의원과 엄 의원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충청권에 필요한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당에서 충북 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은 4년 만이며 충북 초선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도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민주당 예결소위 위원은 정성호 위원장과 박홍근 간사를 포함한 양기대(경기), 허종식(인천), 임호선(충청), 윤준병·서동용(호남), 위성곤(제주·강원), 박재호(부산·울산·경남) 의원 등 9명이다. 또 국민의힘은 추경호 간사를 비롯해 조해진, 정찬민, 엄태영, 임이자, 박수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임 의원은 "임기 첫 해에 권역 예산을 책임지는 예산소위 위원까지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구를 넘어 충북과 충청권의 내년 사업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