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동윤 충북대병원 교수 연구팀, 주변부 망막 혈관 형태 변이 원인 규명

  • 웹출고시간2020.09.15 18:23:06
  • 최종수정2020.09.15 18:23:06

충북대학교병원 김동윤·제주대학교병원 김진영 교수

[충북일보] 충북대학교병원은 김동윤 안과 교수와 제주대학교병원 안과 소속 김진영 교수가 주변부 망막 혈관 형태 변이에 대한 원인에 대해 규명했다고 15일 밝혔다.

충북대병원에 따르면 정상 성인의 주변부 망막 혈관은 고리 형태(loop pattern)와 가지 형태(branching pattern)를 보이는데, 지금까지 이 같은 형태를 갖는 원인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동윤·김진영 공동연구팀은 출생 주수(gestational age)와 체중에 따라 주변부 혈관 형태가 달라질 수 있음을 발견하고 가능한 원인에 대해 이번 연구를 통해 제시했다.

연구팀은 출생 주수가 작거나 출생 체중이 작은 사람의 경우 고리 형태의 주변부 혈관 형태를 갖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공동연구팀은 "일반적으로 출생 주수가 아주 작은 경우 미숙아 망막증이 발생해 주변 혈관 이상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미숙아 망막증이 발생하지 않더라도 출생 주수가 작은 경우 고리 형태의 주변부 망막 혈관 변이를 보일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번 연구는 망막 주변부 혈관의 형태에 관한 최초의 연구결과를 보여준 것이어서 학술적인 의미가 크다.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학술지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게재됐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