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23 13:10:58
  • 최종수정2020.03.23 13:10:58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충북 청주 출신 홍정기(53·사진) 전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단장이 환경부 차관에 임명됐다.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등 환경 문제가 지역사회에서 큰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홍 차관의 역할에 관심이 모아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홍 전 단장을 신임 환경부 차관에 임명하는 인사를 발표했다.

홍 차관은 청주중, 운호고,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델라웨어대 석사를, 서울대 환경대학원 공학박사를 각각 수료했다.

홍 차관은 1992년 행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해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장, 물환경정책국장, 자연환경정책실장 등 환경부에서 주요 요직을 지냈다.

그는 2018년 8월 4대강조사·평가단장을 맡아 금강·영산강의 보 5개 가운데 3개를 해체하고 2개의 수문을 상시 개방하는 계획 수립 등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홍 차관에 대해 "환경부 본부와 지방환경청에서 수질·대기 등 환경정책 전반을 경험한 관료"라고 소개했다.

이어 "기획력과 현안 대응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미세먼지 저감, 물관리 일원화, 4대강 자연성 회복 등 환경 분야 주요 현안들을 원만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홍 차관과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에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조정실장,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에 강성천 대통령비서실 산업통상비서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 이문기 국토교통부 기획조정실장을 각각 임명할 예정이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