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상반기 수출, 역대 반기 최고 실적 경신

수출액 165억 달러, 수출 증가율 18.4%
불안정한 대내외 여건 속 '호조'
전국 지자체 중 수출규모 9위 수준 유지
세계적인 금리인상 추세·코로나19 재확산 등 우려

  • 웹출고시간2022.07.25 18:13:52
  • 최종수정2022.07.25 18:13:52
[충북일보]올해 충북의 상반기 수출액이 165달러를 기록했다.

도내 수출 사상 반기 기준 가장 높은 실적이다.

이번 상반기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8.4% 상승률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중국 내 주요 도시 봉쇄 등 불안정한 대외여건 속에서도 전년 상반기 대비 두 자릿수의 높은 수출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세계적인 금리인상 추세 및 인플레이션 심화,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하반기 수출 상황도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가 25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충북지역 수출동향'에 따르면 충북 수출은 전국 17개 지자체 평균 수출 증가율인 15.6%를 크게 웃도는 실적인 18.4%를 기록했다.

충북은 올해 들어 전국 지자체 중 수출 규모 9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충북 10대 수출 품목 중 농약 및 의약품(-0.5%), 플라스틱 제품(-1.2%), 광학기기(-3.7%)가 소폭 감소했고, 이를 제외한 7개 품목의 수출 증가율은 두 자릿 수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충북의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 수출액은 43억5천 달러(12.5%), 정밀화학원료 수출액은 16억6천 달러(85.7%)를 기록하는 등 ICT 산업 및 신산업 관련 제품의 실적이 호조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양대 수출국인 중국(42.5%), 미국(99.2%)으로의 수출이 빠르게 증가했다.

대중 수출은 반도체(119.5%) 및 정밀화학원료(41.3%)의 수출 호조가 증가세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대미 수출은 10대 수출품 중 광학기기(-16.3%)를 제외한 모든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건전지 및 축전지(110.7%), 컴퓨터(103.6%), 전력용기기(111.1%), 정밀화학원료(1천100.6%), 농약 및 의약품(3천155.6%) 등 5대 수출품의 수출 증가율은 모두 세 자릿수 이상을 기록했다.

일본으로의 수출은 정밀화학원료(105.4%), 농약 및 의약품(1,258.5%)이, 대만은 농약 및 의약품(5,941.0%) 각국으로의 수출을 견인했다.

지자체별로 살펴보면, 11개 기초지자체 중 진천군(-2.4%), 제천시(-42.0%)를 제외한 9개 지자체의 수출이 증가했다.

진천군은 최대 수출품인 플라스틱 제품(-6.7%)의 수출이 감소했고, 제천시는 해당 지자체 수출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기타화학공업제품(△63.7%)의 수출이 급감한 것이 수출 부진의 영향으로 보인다.

청주시는 반도체(14.2%), 정밀화학원료(85.0%), 컴퓨터(59.4%) 등의 수출이 호조세를 보였고, 음성군은 10대 수출품 모두의 수출이 증가했다.

김경용 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영향으로 금리, 유가 및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수출 기업들의 채산성이 악화되고 있다"며 "하반기 수출성장폭이 둔화될 수 있다는 전망 속에서도 충북 수출기업이 성장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