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작년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 위반, 전년의 14.6배

집값 폭등으로 급증…연간 건수 증가율 전국의 43.6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국도 크게 증가, 3년새 91.6% ↑
계약 30일 이내 신고해야…가짜 신고 시 과태료 최고 5%

  • 웹출고시간2021.10.09 19:23:51
  • 최종수정2021.10.09 19:24:10

세종시는 최근 3년 및 1년 사이 부동산 실거래가 위반 적발 건수 증가율이 각각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사진(기사의 특정 내용과 무관)은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밀마루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도담동 쪽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전국적으로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 위반 실적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그 동안 가격 상승률이 높았던 세종시는 최근 3년 및 1년 사이 적발 건수 증가율도 각각 전체 17개 시·도 가운데 최고였다. 그러나 올 들어 주택의 경우 가격 상승률이 작년보다 크게 둔화됨에 따라, 위반 실적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줄었을 것으로 보인다.
ⓒ 국토교통부
◇최근 3년간 증가율, 세종이 전국 평균의 10배 넘어
문진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천안갑)은 올해 국정감사 활동의 일환으로 자신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관련 자료를 9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전국 위반 건수는 △2017년 7천263건 △2018년 9천596건 △2019년 1만612건 △2020년 1만3천913건이었다.

2017년부터 2020년 사이 6천650건(91.6%) 늘었다.
같은 기간 세종은 34건에서 364건으로 330건(970.6%) 늘어, 증가율이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전국적으로 2019년부터 지난해 사이에는 3천301건(31.1%) 증가했다.

이 기간 세종은 25건에서 364건으로 339건 늘어, 증가율이 역시 전국 최고인 1천356.0%나 됐다. 세종시에서는 지난해 아파트 매매가격이 평균 45% 오르는 등 부동산 가격이 폭등했다.

전국적으로 올해 상반기(1~6월) 적발 실적 중에서는 '미신고'가 5천428건(88%)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 부정 신고에 해당하는 이른바 '다운계약(실거래 가격보다 낮게 신고)'가 119건(1.9%), '업계약(실거개 가격보다 높게 신고)'이 278건(4.5%)에 달했다.

문 의원은 "부동산 가격 거품의 주 원인으로 꼽히는 업계약은 올 상반기에 적발된 것만 지난해 연간 실적(314건)에 근접한 278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거래가 위반은 부동산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고 집값 상승을 부추기는 명백한 범법 행위"라며 "급증하고 있는 허위신고를 방지하기 위한 모니터링(점검) 체계 구축 및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진석 국회의원

ⓒ 뉴시스
◇8억 원 아파트 6억4천만 원으로 신고하면 과태료 4천만 원
한편 '공인중개사의 업무 및 부동산 거래신고에 관한 법률' 제27조에 따라 집이나 토지를 팔거나 산 사람은 계약일부터 30일 이내에 해당 부동산 소재지 관할 시·군·구청에 실거래가격을 신고해야 한다.

만약 신고를 하지 않거나, 정해진 기간보다 늦게 신고하면 최고 300만 원의 과태료를 물 수 있다.
또 가격을 실제 거래가격보다 높거나 낮게 신고하면 '취득가격 기준으로 최고 5%(차액이 20% 이상인 경우)'를 과태료로 물어야 한다.

예컨대 A씨가 세종시 도담동의 8억 원 짜리 아파트를 구입한 뒤 취득세를 적게 내기 위해 6억4천만 원에 샀다고 신고했다 적발되면, 과태료로 4천만 원(8억×0.05)을 물게 된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 위반 과태료 부과 기준

ⓒ 원주시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