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건국대 김기운 학생·서희진 교수, 최우수논문상 수상

한국스포츠사회학회 주최 2016년도 정기학술대회에서

  • 웹출고시간2016.11.29 10:46:29
  • 최종수정2016.11.29 10:46:29
[충북일보]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일반대학원 스포츠과학전공 박사과정 김기운 학생과 지도교수인 서희진 교수가 지난 25일 용인대 세미나실에서 열린 한국스포츠사회학회 주최 '2016년도 정기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한국스포츠사회학회는 매년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인 한국스포츠사회학회지에 게재된 논문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최우수논문상을 선정하고 있다.

김기운 학생과 서희진 교수는 '노인 여가스포츠공간의 사회적 의미: Lefebvre의 공간생산이론을 중심으로'라는 논문을 게재, 이번에 최우수논문으로 선정되었다.

한편, 한국스포츠사회학회는 1990년 창립되어 스포츠현상의 사회적 측면인 스포츠와 사회제도, 사회과정, 사회체계, 사회문제 등의 관계를 거시적, 미시적 측면에서 연구함으로써 한국사회의 스포츠시스템과 정책 발전에 기여해오고 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부적응 학생에 숙려제 적극 활용해야"

[충북일보] 매년 5만 명에 육박하는 청소년들이 학교 문을 박차고 나온다. 하지만 이런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안전망은 최근 들어서야 구축됐다. 지난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뒤부터 서서히 관련 지원정책, 서비스 등이 마련되고 있는 추세다. 황미영 충북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장은 "이제 출발단계로, 개선해야 할 제도적 장치나 프로그램이 많다"며 "우선 충북에서 매년 1천 명 이상의 학생들이 학교를 그만두고 있는데, 이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안내할 수 있는 여건조차 열악하다"고 말했다. 특히 황 센터장은 "타 시·도의 경우 학교 밖 청소년 작업장을 만들어 기술 훈련 등 사회진출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나서는 타 지역이 있는 반면 충북은 아직 이런 노력이 부족하다"며 "사회적인 무관심과 편견도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학업중단 예방 차원에서 시행 중인 '학업중단숙려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의견도 내놨다. 황 센터장은 먼저 "숙려제 시행 이후 학교에서는 학업 중단 비율이 많이 줄었다고 한다"며 "통계를 보더라도 학업 유지 비율이 늘었고, 참여 청소년 입장에서도 다양한 상담을 진행하면서 생각의 폭이 넓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