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백복인 KT&G 사장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동참

창립기념일 앞두고 직원들에 꽃·응원메시지 전달
"소비 활성화로 농가 살리기에 보탬 되길"

  • 웹출고시간2020.03.25 17:07:34
  • 최종수정2020.03.25 17:07:34

백복인(가운데) KT&G 사장이 창립기념일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꽃을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KT&G는 백복인 사장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졸업식, 입학식, 경조사 등 각종 행사와 모임이 취소되거나 축소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릴레이로 진행되고 있다.

백 사장은 김상택 SGI서울보증보험 대표의 지명을 받아 동참하게 됐다.

백 사장은 오는 4월 1일 창립기념일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꽃과 함께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KT&G의 생애주기별 가족케어 프로그램인 '가화만사성'을 통해 임직원 가족들에게 꽃을 선물하는 이벤트도 마련해 시행한다.

백 사장은 릴레이 캠페인의 다음 참여자로 김재수 KGC인삼공사 사장을 지명했다.

백 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꽃 소비 감소와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화훼시장의 소비가 점차 활성화돼 농가 살리기에 작은 보탬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KT&G는 이번 화훼농가 돕기 이전에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각도의 지원을 이어왔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긴급지원금 5억 원을 전달했으며, '착한 임대인 운동'에도 동참해 대구 및 전국 소재 임대 건물의 영세 사업자를 대상으로 고정임대료를 인하했다.

자회사인 KGC인삼공사와 함께 10억6천만 원 상당의 정관장 홍삼 제품을 현장 의료진과 관련 종사자들에게 전달한 바 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