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방체육단체 법정법인화' 최우선 과제

2021년 예산 반영 전 국회에서 법률 개정돼야

  • 웹출고시간2020.03.22 15:53:32
  • 최종수정2020.03.22 15:53:32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충북도체육회가 최근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의 통합, 스포츠 혁신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다양한 체육정책 변화를 꾀하고 있다.

특히 지방자치 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 금지법 시행으로 민간체육회장이 출범하며 체육의 정치적 독립, 자율성 확보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충북도체육회 등 체육 유관 기관들은 시대의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지방체육회의 법정 법인화'가 최우선 과제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17개 시·도 및 228개 시군구체육회는 지난 해 법률 통과에 대한 탄원서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제출한 바 있다.

20대 국회에서도 '지방체육단체의 법정 법인화와 지방자치단체의 의무적 예산 보조'에 대해 다수의 국회의원이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을 발의한 사항으로 전국적인 공감대는 형성 됐다는 것이 중론이다.

충북도체육회는 총선을 앞두고 도내 각 정당 도당사무실을 찾아 '지방체육단체 법정 법인화 등 체육회의 자생능력 강화를 위한 법률 개정'을 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건의했다.

정효진 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앞으로 지방체육단체의 법정 법인화를 위해 지방체육회 및 대한체육회와 공조, 2021년 예산 반영 전 법률이 개정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 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이 19일 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 중진인 오 의원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5선의 꿈을 키웠지만 민주당 청주 서원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컷오프되며 경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소속 출마를 공식 발표한 오 의원을 만나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코로나19 사태, 여야의 공천시스템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는데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16년간 제가 의정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서원구민의 현명하고 엄정한 판단 때문이었다. 저를 네 번이나 믿어준 분들은 지난 16년간 정치를 총결산할 기회를 주실 것이다. 5선으로 서원구와 대한민국에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준 서원구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 남기는 정치인이 되겠다."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심각하다. 무엇보다 상향식 공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당은 기본적으로 당원을 중심으로, 당원의 지지를 모아 권력을 잡는 것이다. 국가가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듯 정당은 당원을 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