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안 지킨 유흥업소 안 잡은 방역당국

청주 유흥업소 종사자발 n차 감염 비상
불특정 다수 접촉… 행정명령 효과 '글쎄'

  • 웹출고시간2021.04.04 18:51:23
  • 최종수정2021.04.04 18:51:23
[충북일보]유흥업소 종사자발(發)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청주시에 '방역 비상'이 걸렸다.

업소의 방역수칙 미준수와 방역당국의 허술한 관리가 결국 코로나19 재확산의 불씨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유흥시설 특성상 여전히 QR코드나 출입자 명부를 통해 일일이 방문자를 확인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역학조사에서도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을 시작으로 유흥업소 종사자 관련 청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21명이다. 이 가운데 10명은 유흥업소 종사자로, 불특정 다수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아 추가 감염으로 이어질 위험이 큰 상황이다.

시는 지난달 26일 이후 유흥시설 5종(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과 노래연습장 유흥접객원 이용자를 대상으로 오는 9일까지 PCR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하고, 이에 대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유흥시설·노래연습장의 유흥접객원 이용자는 모두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불법영업·이용과 관련 어떠한 추가적 불이익도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지만, 자발적 검사로 이어지기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실제 시는 관련 시설 추가 이용자·접촉자를 찾는 데 어려움이 따르자 긴급상황 이외에는 송출을 중단하기로 했던 긴급재난문자도 발송했다.

오는 9일까지는 경찰과 합동으로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1일 4개반 8개조 32명으로 점검반을 꾸려 유흥·단란주점과 노래연습장 등 1천7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중점 점검 내용은 △사회적거리두기 방역조치에 따른 방역수칙 이행여부 △이용인원 제한 기준 적용 △일명 '보도방'을 통한 접객원 이용 여부 등이다.

하지만 '땜질식 처방'이라는 비난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그동안 이미 경찰 등과 합동조사를 통해 유흥업소의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점검해 온 만큼 사전 조치를 허술하게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라 유흥업소의 운영시간 등 규제가 풀렸으나, 방역망 관리는 느슨해지면서 결국 연쇄 감염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전국적으로도 유흥업소 이용과 연관된 감염은 대유행 고비 때마다 기폭제가 돼 왔다.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 없이 밀접접촉을 하는 데다 자진신고도 잘 이뤄지지 않은 탓이다.

시 관계자는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임택수 부시장을 포함 각 실·국장이 근무조로 편성돼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업주들의 자발적인 노력없이는 확실한 방역 효과를 거두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수칙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와 검사를 받지 않은 대상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역학조사 시 유흥접객원 이용이 확인될 경우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구상권 청구 등 엄격하게 행정조치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용환 충북경찰청장

[충북일보] 자치경찰제 시행·국가수사본부 창설 등 경찰개혁이 가속화하고 있다. 경찰조직은 변화의 기로에 놓였다. 현재 충북지역에서는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다소 시끄러운 모양새다. 경찰개혁 원년을 맞아 고향에서 충북경찰의 수장을 맡고 있는 임용환(57·경찰대 3기) 충북경찰청장을 만나 소회를 들어봤다. ◇고향으로 금의환향한 지 8개월여가 흘렀다. 소회는. -도민들께서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을 때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으로 부임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취임 8개월 차에 접어들었다. 경찰생활을 시작한 충북에서 치안책임자로서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사명감과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충북은 현재 여러 지표상 안정적 치안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체감안전도 조사와 치안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외부청렴도 조사에서도 전국 시·도경찰청 중 1위를 달성했다. 높은 질서의식을 바탕으로 경찰활동에 적극 협조해주는 도민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치안책임자로서 늘 감사하다. ◇직원들의 이름과 얼굴을 외우는 것으로 유명하다. 어디까지 외웠고, 이유는. -동료직원들과 소중한 인연을 기억하기 위해 이름을 외우려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