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혜식·임경자씨 '8회 작가와 문학상' 수상

충북일보 필진… 각각 평론·수필부문

  • 웹출고시간2020.05.21 17:57:10
  • 최종수정2020.05.21 17:57:10

김혜식, 임경자

[충북일보] 충북일보 오피니언 필진으로 활동 중인 김혜식·임경자 수필가가 '8회 작가와 문학상'을 수상했다.

평론부문에 이름을 올린 김씨는 1995년 순수문학 수필 '발등거리 등불'로 등단했다.

하정문학아카데미 원장과 드림작은도서관장을 역임한 김씨는 독서신문과 본보 필진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씨는 아시아 작가상 수필부문 대상과 11회 청주문학상, 5회 연암 박지원 문학상, 청주예총 공로상, 1회 피천득 연고 광시 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수필집 '내안의 무늬가 꿈틀거렸다', 독서에세이 '예술의 옷을 입다', 테마 수필집 '조강지처 그 존재의 서글픔', 칼럼집 '굼벵이에게 보내는 갈채', 평론집 '예술의 옷을 벗기다' 등이 있다.

수필부문에 이름을 올린 임씨는 보은 출신으로 교동초등학교 교사로 정년 퇴직했다.

2009년 한국문인협회에 수필 '그리움 반달'로 등단했으며, 한올문학상·청주시1인1책펴내기 최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서한문 '고부의 정', 엮음 수필집 '별빛 닮은 세월' 등이 있다.

김씨는 "수상에 힘입어 향후 사회의 어두운 곳을 밝히고, 독자들의 마음을 위무해주는 글을 집필해 많은 이들에게 행복과 희망을 안겨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씨는 "문학의 길이 힘들고 고통스럽더라도 독자들 심금에 닿을 좋은 작품을 쓰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