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자동차공학 전공동아리,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베스트루키상

  • 웹출고시간2021.11.25 13:44:56
  • 최종수정2021.11.25 13:44:56

한국교통대학교 자동차공학전공 'KNUT-xEV'팀이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자동차안전학회가 주관하는 2021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에서 전기자동차부문 '베스트루키상'을 수상하고 있다.

ⓒ 교통대
[충북일보] 한국교통대학교 자동차공학전공 'KNUT-xEV'팀이 최근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자동차안전학회가 주관하는 2021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에서 전기자동차부문 '베스트루키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전기자동차 부문에 총 36팀이 참가했다.

창작자동차의 제원 및 규격 검사, 가속성능 경주와 짐카나 경주 등이 유튜브로 생중계되기도 했다.

특히 KNUT-xEV팀은 제동검사에서 1차에 합격했으며, 28 Laps(총 45㎞)의 내구레이싱에서 첫 출전 팀 중에 유일하게 완주했다.

이형욱 지도교수는 "자동차공학전공 학생들로 구성된 전공동아리에서 자유롭게 실제 자작전기자동차를 설계부터 제작까지 진행하고 대회까지 참여했다"면서 "매년 차량제작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교통대학교 LINC+ 사업단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교통대 자동차공학전공은 대학혁신지원사업에서 지원하는 'NEXO 지역맞춤형 자동차산업 특성화 사업단'을 통해 교통 특성화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