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에서 가장 고운 동네' 만드는 여성 대표들

시의원·동장·자치위원장이 모두 여자인 고운동
섬세한 장점 살려 BRT 보조 노선 개설 등에 기여

  • 웹출고시간2021.03.01 14:47:33
  • 최종수정2021.03.01 14:47:33

세종시 고운동은 세종시내 20개 읍·면·동 가운데 유일하게 주민 대표가 모두 여성이다. 왼쪽부터 김현경 주민자치위원장, 김민예 동장, 이영세(비례대표)·손현옥(지역구) 시의원.

[충북일보] 세종시 고운동은 '곱다'란 뜻의 순우리말로 이름이 지어진 동네다.

이런 가운데 고운동은 세종시내 20개 행정 읍·면·동 가운데 유일하게 주민 대표가 모두 여성이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손현옥(지역구)·이영세(비례대표) 시의원 △김민예 동장 △김현경 주민자치위원장 등 4명이다.

주민 추천제를 거쳐 최근 임명된 김 동장은 "시의원이나 주민자치위원장이 같은 여성이다 보니 아무래도 남성보다는 업무 상 상대하기가 더 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주민인 세종방송 이병기 기자는 "고운동을 비롯한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일부 지역에서 최근 BRT(간선급행버스) 보조 노선이 개통되기까지 여성 주민대표들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주민생활과 밀접한 일선 지방행정을 수행하는 데에는 남성보다 섬세한 여성들의 장점이 많은 것 같다"고 했다.

세종시 고운동 위치도.

ⓒ 원지도 출처=네이버지도
신도시 가장 서쪽에 자리잡은 고운동은 충남 연기군 남면 고정리와 공주시 장기면 제천리 일부 지역이 합쳐져서 2012년 7월 1일 세종시 출범과 함께 생긴 동네다.

세종시내 10개 동 가운데 면적은 가장 넓은 5.4㎢이고, 2020년말 기준 인구는 도담동(3만9천679명) 다음으로 많은 3만4천525명이다.

반면 같은 시기 기준 ㎢당 인구밀도는 가장 낮은 6천393.5명으로, 최고인 인근 종촌동(2만6천990.9명)의 4분의 1도 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주거 여건이 쾌적하다는 평가를 받는 대표적 동네다. 오는 6월께 준공될 세종시립도서관도 '고운동 2103'에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종구 ㈜바이오톡스텍 대표 "열정·에너지 있는 한 끊임없이 도전"

[충북일보] "지난 31년간의 교직 생활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이 듭니다." 강종구(67·바이오톡스텍 대표) 충북대 수의대 교수는 31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치며 담담하게 말했다. 강 교수는 수의대 교수이자 비임상CRO기업인 ㈜바이오톡스텍 대표다. 개척자로서의 길을 걸어온 그는 젊은 학생들에게 '도전하라'고 이야기한다. 강 교수는 1990년 충북대 수의학과 신설 당시 신임교수로 부임했다. 실험실에 현미경 조차 없던 곳에서 시작한 그는 "신설학과의 열악함이 저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며 "한편으로는 신설학과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또 많은 기회를 끄집어 낼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회고했다. 이후 김대중 정부들어 대학교수의 벤처 창업이 장려되며 2000년 국내 최초의 민간 CRO(비임상위탁연구기업)에 도전했다. CRO는 계약연구기관으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학물질 등 신물질을 탐색, 개발하는 과정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연구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연구개발 전문기업이다. 교수 생활도 창업도 도전의 연속이었던 강 교수는 "대학에서 배우는 학문도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며 배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의학과를 전공해 바이오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