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 "신속 복구로 도민 아픔 달래야"

충주·제천·단양 수해현장 점검

  • 웹출고시간2020.08.02 15:27:51
  • 최종수정2020.08.02 15:27:51

2일 이시종(가운데) 충북지사가 조길형(왼쪽) 충주시장 등과 충주시 엄정면사무소에서 원곡천 배수로 역류로 인한 침수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충북일보] 이시종 충북지사는 2일 충북 북부의 기습폭우 수해 현장을 찾아 "수해로 피해를 본 도민들의 아픔을 달래는 길은 빠르고도 완벽한 피해조사와 복구"라며 신속한 복구를 당부했다.

충주와 제천, 단양 등 충북 북부는 밤새 내린 폭우로 주택 침수와 도로 유실 등 극심한 피해가 발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충주를 방문해 엄정면사무소에서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조길형 충주시장과 함께 복구현장을 점검했다. 엄정면은 이날 새벽 원곡천 배수로 역류로 침수가 발생하고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산척면에서 구조 활동 중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소방관 수색현장을 찾아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후 범람 위험이 있는 제천 산곡저수지를 들러 마을 주민들과 이상천 제천시장을 만나 "비가 또 언제 내릴지 모르니 오늘 하루만큼은 꼭 대피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단양군 매포읍 도곡천을 찾아 범람 상황을 점검했다.

한편 이 지사는 3일부터 7일까지 여름휴가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이번 폭우 피해 복구와 예방을 위해 업무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