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국립해양측위정보원 이전 꼼꼼히 살펴

김연준 옥천부군수, 23일 국립해양측위정보원 방문
옥천군 이전에 따른 준비사항 사전협의

  • 웹출고시간2020.06.24 09:57:12
  • 최종수정2020.06.24 09:57:12

옥천군 김연준(왼쪽) 부군수가 관계 공무원과 함께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을 방문해 옥천 이전에 따른 준비사항을 협의하고 있다.

ⓒ 옥천군
[충북일보] 옥천군 김연준 부군수는 오는 9월 이전 예정인 해양수산부 산하 국입해양측위정보원을 23일 방문하고, 이전에 따른 준비사항을 사전협의 했다.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은 무주, 영주, 평창, 충주, 성주, 춘천 등 6개 위성항법사무소를 지휘하며 전 국토에 위성과 지상파 위치측정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국내 유일의 국립기관이다.

이 기관은 현재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하고 있는데, 출범당시(구 위성항법중앙사무소)보다 업무 영역이 확장돼 증축의 필요성이 지속 제기돼 왔으며 적극적인 노력 끝에 2014년도에 옥천군 유치가 확정됐다.

옥천읍 문정리 일원 1천974㎡에 총 사업비 72억 원(전액 국비)을 투입돼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의 신청사로 오는 9월 이전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는 이승영 원장을 비롯해 실무부서 총 7명이 참석해 관사 확보, 주요 도로표지판 기관명칭 삽입, 동부로 진입 신호등 추가 등 기반시설 조기 구축 및 안전관리에 대해 협의했다.

또한, 정보원은 지역 학생들 대상 바다 및 해양안전 체험·교육, 지역 협의체와의 자매결연 추진 등 사회적 가치 실천을 위한 지역사회 협조도 요청했다.

김 부군수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이 옥천에 들어서면 국가 전파안보는 물론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신청사 이전에 문제가 없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옥천은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가족이 함께 거주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곳이다"라고 덧붙였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