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온라인 개학 앞두고 도내 학원·교습소 휴업 급감

긴급 돌봄 이용률 81%로 급증
도교육청 개원 자제 강력 권고 방침

  • 웹출고시간2020.04.08 18:03:18
  • 최종수정2020.04.08 18:03:18
ⓒ 뉴시스
[충북일보] 코로나19 확산으로 휴업과 개원을 반복해오던 충북도내 학원가가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대거 문을 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당국이 '사회적 거리 두기'의 하나로 학원과 교습소의 휴업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지만 온라인 개학이 임박하면서 휴원하는 비율이 급격히 낮아졌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도내 학원·교습소 3천117곳 중 434곳만 휴업에 참여해 휴원율이 14%로 뚝 떨어졌다.

지난달 3일 오후 6시 기준 70%인 2천184곳이 휴업한 것과 비교하면 한 달여 만에 무려 1천750곳이나 줄었다.

특히 영동군은 55곳 중 단 두 곳만 휴업에 참여해 휴원율이 4%에 그쳤으며, 괴산·증평도 90곳 중 단 네 곳만 휴원했다.

청주지역도 학원·교습소 1천946곳 중 209곳만 휴업에 참여해 11%의 휴원율을 보였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학원과 교습소에 휴원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등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학원에서 위생수칙을 반드시 준수할 수 있도록 자체 지도·점검을 강화할 것과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질환 증상이 나타나는 직원과 학생의 등원 중지 등도 요청했다.

반면 온라인 개학이 가까워지면서 긴급돌봄 참여율은 높아지고 있다.

도내에서 긴급돌봄을 신청한 5천700명의 유·초·특수학생 중 4천609명이 긴급돌봄에 참여해 평균 무려 81%의 참여율을 기록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