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신동문문학관 Vs 청주문학관' 명칭 논란

시, 2022년까지 65억 투입 1천200㎡ 규모 건립
"구체성·상징성" Vs "지역 출신 총망라" 양분

  • 웹출고시간2019.11.26 20:54:11
  • 최종수정2019.11.26 20:54:11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청주 문인들의 숙원인 문학관 건립을 놓고 지역 문학계가 갈등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청주시가 건립 예정인 '신동문문학관(가칭)'의 명칭을 '청주문학관'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다.

시는 고(故) 신동문(辛東門·1927~1993) 시인의 문학세계를 재조명하는 문학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문학관은 오는 2022년까지 65억여 원을 들여 신 시인의 생가 인근인 상당구 문의면 남계리 564-4 일대 1만2천438㎡의 터에 1천200㎡ 규모로 세워진다.

시는 올해 말까지 기본계획을 수립, 내년까지는 투·융자 심사 등 각종 행정절차와 예산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대해 청주문인협회는 반론을 제기하며 공론화의 불씨를 당겼다.

청주문협은 27일 오후 5시 충북문화예술인회관 대회의실에서 '청주문학관 건립에 관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지역 출신은 물론 지역에서 활동한 모든 훌륭한 문인들의 업적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문인들을 총망라하고 아우르는 공간이 돼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항복 소설가는 "문학관은 시민의 세금으로 건립되는 공립 시설인 만큼 문학적 업적에 따라 전시의 공간적 차별은 둘 수 있으나 어느 한 개인의 문학적 업적에 편중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당초 신동문문학관 건립에 대한 당위성을 강력하게 피력해 온 곳은 딩아돌하문예원이다.

이들은 매년 신동문문학제를 개최하고, 주요 인사로 구성된 신동문문학관건립추진위원회를 출범하는 등 문학관 건립을 관철하는 데 역할을 했다.

신동문문학제집행위원장인 임승빈 충북예총 회장은 "전국 120여개의 문학관 대부분은 작가 개인의 이름을 땄다"며 "지자체 명칭을 딴 문학관은 대부분 광역 시·도에서 세운 곳들이 많은데, 이는 해당 지역의 출신 문학인들이 많은 까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주와 같은 기초 자치단체에서 문학을 통해 지역민에게 문화적 자긍심을 갖게 하려면 구체성과 상징성을 가져야 한다"며 "청주를 대표하는 신동문 시인은 현대 문학이 출발하는 데 밑거름이 됐고 많은 평론가들도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어 당위성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임 회장에 따르면 오는 12월 6일 충북연구원 부설 충북학연구소가 주관하는 문학관 건립 관련 세미나에서 '바람직한 문학관 건립'에 대해 주제발표를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문학관 건립의 타당성에는 한 목소리를 낸 문학계가 그 명칭과 정체성을 두고 논쟁을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지역 문인들의 가려졌던 계파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이라는 비판적인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시는 명칭 논란을 공론화 과정으로 보고 충분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문학인들의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가치 있는 문학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문학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현재는 계획 수립 단계이기 때문에 최종 명칭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명칭에 대한 논란은 충분한 의견 수렴과 공론화 과정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