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1금고 NH농협, 2금고 신한은행 선정

내년 1월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운영

  • 웹출고시간2019.11.18 10:50:30
  • 최종수정2019.11.18 10:50:30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내년 1월 1일부터 4년 동안 충주시 금고를 운용할 금고로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이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현재 시 금고인 NH농협, 신한은행과의 계약기간이 올해 말로 끝남에 따라 충주시 일반회계와 특별회계, 기금 등을 관리 운용할 금고를 지정했다.

시는 최근 충주시금고지정위원회(위원장 임택수 부시장)를 열고 금고지정 공개경쟁에 참가한 NH농협, 신한은행, KB국민은행 등을 대상으로 제안서 심의·평가를 실시했다.

심의결과 NH농협과 신한은행이 대내외적 신용도, 재무구조의 안정성, 시에 대한 대출 및 예금금리, 지역주민이용 편의성, 금고업무 관리능력, 지역사회기여 및 시와의 협력사업 등 5개 항목에서 1,2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에 따라 1순위에 오른 NH농협은 일반회계를, 2순위인 신한은행은 특별회계와 기금을 각각 운용한다.

시는 내달 NH농협, 신한은행과 금고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다.

시 금고는 내년 1월 1일부터 2023년 12월 31일까지 4년간 금고를 운영하게 된다.

류재창 세무2과장은 "금고로 지정된 금융기관들과 예금금리 관리는 물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서도 힘쓸 것"이라며 "내년 1월부터 충주시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와 기금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