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전 충북본부, 다문화가정 대상 출산가구 할인제도 홍보

청주 남일면·모충동, 진천군 방문 생필품 전달도

  • 웹출고시간2019.09.05 15:19:49
  • 최종수정2019.09.05 15:19:49

한국전력 충북본부가 5일 지역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출산가구 할인제도를 홍보한 뒤 추석맞이 생필품을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한국전력 충북본부는 5일 도내 곳곳에서 다문화가정을 위한 출산가구 할인제도를 홍보하고 추석맞이 생필품을 전달했다.

충북본부는 이날 청주시 남일면 청원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모충동 건강가정지원센터, 진천군 진천건강가족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을 방문해 다국어로 제작된 출산가구 할인제도와 최근 개편된 주택용 전기요금 제도에 대해 홍보했다.

한국전력은 한국어는 물론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일본어, 타갈로그어, 캄보디아어, 우즈베크어, 라오스어, 러시아어, 태국어, 몽골어, 네팔어 등 13개국 언어로 출산가구 할인제도 관련 홍보자료를 제작했다.

한국전력의 출산가구 할인제도는 출생일로부터 3년 미만 영아가 포함된 가구에 대해 출생일로부터 3년이 되는 월까지 매달 30%(1만6천 원 한도) 전기요금을 할인해 주는 것이다.

한국전력은 이를 알아보기 쉽게 13개국 언어로 QR코드를 이용해 전단지로 제작하고 다문화지원센터 등에 홍보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또 추석 명절을 맞마 한전사회봉사단이 준비한 샴푸 등 생필품을 전달해 '세상에 빛을 이웃에 사랑을' 이라는 슬로건에 걸맞은 외국인 주민 우호화 활동을 전개했다.

전기요금 제도 개편 및 복지할인 신청은 한전고객센터(043-123)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2017년 기준 충북지역 외국인 주민은 6만1천246명으로 전년보다 4천586명이 늘었다. 충북 전체 주민 161만 명의 3.8%를 점유한다.

집중거주지는 △청주(2만1천130명) △음성(1만3천166명) △진천(8천869명) 등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