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입배정방식변경 갈등 '재점화'

교육감·학부모단체 대표자 면담
제도도입 진정성 공감, 학부모연합회, 반발수위 높일 듯

  • 웹출고시간2016.09.22 18:11:34
  • 최종수정2016.09.22 18:11:34
[충북일보] 청주시내 19개 일반계고교의 전형과 관련한 '고입배정방식 변경계획'이 또 다시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지난주 학부모단체의 기자회견 등으로 불거진 이 사안은 김병우 교육감의 페이스북 게시글에 대한 학부모단체의 반발, 충북학부모연합회장 선출 등 변수가 등장하면서 재점화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김병우 교육감은 22일 오전 11시 20분부터 80분간 충북학부모연합회·청주일반고배정대책위원회 소속 간부들과 면담을 가졌다.

면담후 도교육청은 "김 교육감이 평준화지역 배정방식 변경계획의 취지와 페이스북 비판 글에 담긴 진심을 설명했고 학부모단체는 그 진정성에 공감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그러나 학부모단체는 "보도자료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박진희 충북학부모연합회장은 "수십년간 유지한 평준화 제도 자체에 대해선 공감하지만, 이 제도(배정방식변경계획)는 불합리하다는 의견을 밝혔는데, 우리가 공감하고 수긍했다니 말이 되는가"라면서 "김 교육감은 특정고교 쏠림현상을 막으려면 배정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변경 전후의 문제점·부작용의 경중을 따졌을 때 학부모단체는 배정방식변경을 수용할 수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교수 등 전문가를 초빙해 제도개선 취지를 설명하는 강연을 마련해달라'고 학부모단체가 교육감에게 요구했다고 교육청이 밝힌 점에 대해서도 박 회장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그런 방식을 먼저 제안한 건 교육감이었다"고 설명했다.

박 회장은 "중학생 학부모들이 배정방식변경의 문제점을 제기하면 교육청 차원에서 재검토해줄 의향이 있느냐고 질문했더니 교육감께선 '의견을 충분히 더 듣겠다. 다만 큰틀의 변화는 있을까요'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또 "제도를 개선해야할 필요성과 당위성이 충분하다면, 학부모들을 더 설득해달라고 요청한 것을 교육청이 '오역'한 것"이라면서 "면담에서 이 제도를 강행하겠다는 교육감의 태도를 읽었기 때문에 우리는 앞으로도 가열차게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력'의 의미에 대해선 "고입배정방식 변경계획을 교육청이 철회할 때까지 활동하겠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같은 반발수위는 고교배정방식변경 계획을 확정하기 전에 학부모단체 의견을 충분히 듣지 않은 점을 지적하고 있지만 향후 이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하겠는 것으로 풀이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대입전형에서 수시모집 비중과 학생부 중심전형의 비중이 커지는 점, 우수학생의 3~4개 특정학교 쏠림현상을 해소하려면 반드시 고교배정방식을 바꿔야 한다"면서 "면담내용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건 '화자'와 '청자'간의 해석과 의도가 달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현행 청주시 평준화고 입학전형 배정방식은 중학교 내신성적을 기준으로 지망순위에 따라 1지망에서 학교정원의 50%를 선발하고 2지망에선 30%, 3지망에선 10%를 배분하는 것이다.

내년부터 바뀌는 배정방식의 핵심은 중3학생 5800여 명을 내신성적별로 4개 군(群) 즉, 10%(최상위권)-40%(중상위권)-40%(하위권)-10%(최하위권)로 분류하고 나서 그룹별로 19개 고교에 평등하게 배분하는 것이다.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서로 존중하는 무예 정신 바탕으로 공동체 의식 확립하자"

[충북일보=청주]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평화와 문화적 화합을 갈망하는 세계인들에게 큰 방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무예마스터십이 열리는 청주를 찾은 세계 스포츠계 거물급 인사의 전망이다. 스테판 폭스(Stephan Fox·53) 스포츠어코드(SportAccord) 부회장은 지난 4일 열린 해외 주요 인사 참석 만찬에서 무예마스터십을 이 같이 평가했다. 이후 폭스 부회장은 5일 본보 인터뷰에서 스포츠 정신이 바탕이 된 공동체의식의 확립을 거듭 강조했다. 폭스 부회장은 "스포츠에서는 라이벌이 곧 친구"라며 "나이나 성별에 상관없이 누구나 스포츠를 통해 화합하고 교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공동체 의식 결여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는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사안이 아니다. 이에 폭스 부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사회성 부족 문제에 대한 극복 방안으로 스포츠를 제안했다. 폭스 부회장은 "무예는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마음에서 비롯된다"며 "자라나는 선수들과 젊은이들이 같은 인류로서 배워야할 가치들이다"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마음가짐으로 함께 생활하고, 경쟁하고 있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