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 시행자 공모

대강면 올산리 일원 대단위 힐링·휴양 관광단지 조성

  • 웹출고시간2020.12.17 11:17:41
  • 최종수정2020.12.17 11:17:41

단양군의 체류형 관광을 이끌 관광거점시설이 들어설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 대상지인 대강면 올산리 전경.

[충북일보] 관광1번지 단양군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군의 체류형 관광을 이끌 관광거점시설 확충을 위해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의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

단양군은 경북 예천군 경계 지역인 대강면 올산리 일원에 사업을 추진할 민간투자자를 유치해 숙박, 체육, 문화 시설 등을 고루 갖춘 힐링·휴양 관광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사업 대상지인 대강면 올산리는 해발 700∼900m 고지대로 중앙고속도로 단양IC에서 15분 거리로 접근성이 매우 우수하고 소백산 국립공원과 월악산 국립공원 자락에 위치해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곳이다.

여기에 체험·체류형 관광지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와도 가깝고 지난 11월 민간사업자 공모에 나서며 속도를 내고 있는 중앙선 폐철도 관광자원화사업과도 연계가 가능하단 점에서 큰 기대가 쏠리고 있다.

총 부지 면적은 120만1천761㎡이며 군 소유 부지는 전체 면적의 92%로 토지 확보와 개발이 용이하단 장점이 있다.

군은 향후 공모에 선정된 사업자에 토지를 매각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공모 일정은 이달 18일부터 내년도 3월 17일까지로 90일간이다.

군은 사업 참가 의향서를 2021년 1월 5일까지 제출받아 같은 해 3월 17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최종 접수하며 4월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7월 실시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공모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단양군 홈페이지(http://www.danyang.go.kr)와 조달청 나라장터(www.g2b.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류한우 군수는 "이번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선정되면 오랜 숙원 사업인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군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사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려운 지역 경제를 살리고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에 2000만 관광객 시대를 보다 앞당기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장회 38대 충북도 행정부지사

[충북일보] '하얀 쥐의 해'로 다산과 풍요, 번영, 총명함과 부지런함을 상징한다는 2020년(庚子年)은 코로나19로 사상 최악으로 기억되고 기록되고 있다. 충북은 최장 장마로 인한 수해와 과수화상병까지 겹치면서 복합재난 극복이라는 난제에 직면했다. 공직사회는 극도의 신체적·정신적 피로가 가중되며 '번아웃' 상태에 도달했다. 조선 후기 실학자 다산(茶山) 정약용이 쓴 목민심서에는 "겸손은 사람을 머물게 하고, 칭찬은 사람을 가깝게 하고, 넓음은 사람을 따르게 하고, 깊음은 사람을 감동케 한다"는 말이 나온다. 충북 공직사회에서 이 말과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은 바로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다. 가장 힘들고, 상처받은 곳에는 항상 김 부지사가 있다. 그의 행동과 말은 재난상황을 헤쳐나가는 공직자들을 스스로 움직이게 만든다. 16일 김 부지사가 취임 1주년을 맞았다. 코로나19가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눈코 뜰 새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김 부지사를 만나봤다. ◇고향인 충북에 5년 만에 돌아왔고 1년이 됐다. 그간 소회는. -벌써 1년이 지났다니 믿어지지 않는다. 돌이켜 보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충북의 미래 성장을 위해서 많은 성과를 냈던 한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