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현대엘리베이터 임직원, 충주시 수해 복구 지원

봉사단 엄정면 피해 현장 찾아 토사 제거 등
총 3억원 상당 재해구호물품 기부

  • 웹출고시간2020.08.13 14:52:50
  • 최종수정2020.08.13 14:52:50

현대엘리베이터 임직원들이 13일 충주시 엄정면을 찾아 수해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 현대엘리베이터
[충북일보] 현대엘리베이터가 13일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주시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활동에 나섰다.

또 충청북도와 충주시에 각 1억5천만 원씩 모두 3억 원 상당의 재해구호물품을 기부한다.

이날 엄정면 행정마을과 주동마을을 찾은 이 회사 임직원들은 중장비를 동원해 산사태로 쓸려 내려온 토사와 쓰러진 수목을 제거하는 등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호우로 충북도에서는 농경지 2천800ha와 주택 829곳이 물에 잠겨 이재민과 일시 대피자 1천500명이 발생했다.

특히 충주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송승봉 대표이사는 "유래 없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청북도와 충주시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현대엘리베이터는 지역 주민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빠른 시일 내에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2022년까지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로 본사 이전을 추진 중이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