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행정수도 약발'에 세종 아파트값 '천정부지'

7월 4주 매매가 2.95%,전세가는 2.17% 올라
매매 3주만에 기록 경신,전세는 8년만에 최고

  • 웹출고시간2020.07.30 15:02:35
  • 최종수정2020.07.30 15:02:35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 한국감정원
[충북일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를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하자 세종시 집값이 '천정부지(天井不知)'로 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30일 발표한 7월 4주(27일 조사) 기준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 주간(週間) 상승률은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높은 2.95%였다.

시 사상 최고 기록(2.06%·7월 1주)을 3주만에 깼고, 지난주(0.97%)의 3배가 넘었다.

이에 따라 올 들어 7월까지 세종의 매매가 누적 상승률은 24.94%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3.48% 내렸다. 이번주에는 세종에 이어 △충남(0.20%) △경기(0.19%) △대전(0.16%) △대구(0.15%)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지난주(0.12%)보다 약간 높은 0.13%였다.

세종은 이번주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도 전국에서 가장 높은 2.17%였다. 지난주 상승률(0.99%)의 2배가 넘었고, 2012년 12월 2주(2.99%) 이후 7년 8개월여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올 들어 7월까지 세종의 아파트 전세가 누적 상승률은 16.36%(작년 같은 기간에는 -5.31%)에 달했다.

세종 다음으로는 △울산(0.34%) △대전(0.33%) △경기(0.24%) △충남(0.22%) △충북(0.15%) 순으로 주간 상승률이 높았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지난주(0.14%)보다 높은 0.17%였다.

한국감정원은 "세종시는 올 들어 아파트 입주 물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든 데다. 최근에는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의 기대감 등으로 인해 매매와 전세 모두 가격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