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소백산화전민촌 관광객 발길 잇달아

더덕·산양산 채취 체험 가능
온달산성 등 명승지 즐비

  • 웹출고시간2015.07.09 11:26:05
  • 최종수정2015.07.09 17:10:57

단양군 소백산화전민촌은 화전민들의 전통 생활양식을 체험할 수 있으며 옛 모습 그대로 복원돼 실제로 이곳에 살았던 30여가구 화전민들의 생생한 삶의 흔적을 체험할 수 있다. 소백산 화전민촌 전경.

[충북일보=단양] 단양 소백산화전민촌이 도심을 피해 한적한 숲 속에서 문명을 잠시 뒤로 하고 청량한 자연의 향기와 별빛을 가까이 하며 휴식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군은 1970년대 이후 화전을 금지시킨 후 방치되다시피 한 숲을 활용해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관광자원으로 만들기 위해 2011년 영춘면 하리 소백산 자락 260㏊에 화전민촌을 복원했다.

소백산화전민촌은 화전민들의 전통 생활양식을 체험할 수 있는 화전민가 너와집 5동, 초가집 3동, 기와집 1동 등 모두 9동으로 운영 중이며 옛 모습 그대로 복원돼 실제로 이곳에 살았던 30여가구 화전민들의 생생한 삶의 흔적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마을에는 탈곡기와 디딜방아, 물지게 등의 옛 농기계가 전시돼 있으며 저렴한 체험비용만 지불하면 산속에 파종한 더덕, 산양삼 등을 계절에 따라 직접 채취할 수 있다.

소백산화전민촌 인근에는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 온달평강 로맨스 길, 온달산성 등 도심의 상념에서 벗어나 묵상하며 천천히 걸으며 힐링할 수 있는 명승지가 즐비하다.

여기에 드라마·영화 촬영지로 각광 받고 있는 단양 온달드라마 오픈세트장,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남천계곡 등 유명 관광지도 위치해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주말이면 화전민가 9동 대부분 예약이 완료되며 체험활동과 숙박예약을 묻는 관광객들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초가집과 너와집 모두 하루 묵는 비용은 6~10만원이고 임산물 체험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되며 체험비는 임산물에 따라 1~2만원이다.

예약은 홈페이지(http://www.forestventure.co.kr)를 통해서 가능하며 임산물 체험과 숙박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화(423-3117)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실제 화전민들이 살았던 오지마을의 자연 속에서 청량한 숲속의 향기를 누리며 지친 도심의 일상에서 벗어나 기성세대는 옛 추억을 떠올리고 아이들은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는 소백산화전민촌을 올 여름 휴가지로 추천한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