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감초교장의 희망얼굴 - 전상규씨

오늘도 감초처럼 "깨지지 않는 돌처럼"

  • 웹출고시간2022.07.31 15:39:09
  • 최종수정2022.07.31 15:39:09
우리지역 교육의 힘이 자랑스럽습니다.

20년 전 방황하던 시절 청주의 사립 대안학교인 양업고를 다녔던 인천의 청소년 전상규씨(39)

그에겐 이제 청주가 가슴깊은 또 하나의 고향입니다.

윤병훈 신부님(전 양업고 교장)의 '발소리가 큰 제자의 금의환향 이야기'는 그야말로 인성교육의 힘을 보여준 사례입니다.

젊은이들이 기피하는 3D업종에 손을 댄 전상규씨는 맨땅에서 시작하여 지금은 서울지역 세차장 20곳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역 님비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끈질기게 구청장을 만나고, 오히려 격려와 주민들의 협조까지 얻어낸 소신있는 젊은이는 또 하나의 사업장을 마련하고 오늘에 있기까지 보람과 기쁨에 먼저 청주의 은사와 수녀님을 찾았습니다.

"가난한 사람들 위해 좋은 일 하고 열심히 살겠습니다." "공부를 왜 안했는지? 요즘 공부합니다."

어제의 꾸러기가 오늘은 발소리를 크게 울리는 성실한 젊은이의 표본이 되었습니다.

우리 지역사회 인성교육이 낳은 아름다운 제자 전상규. '깨지지 않는 돌처럼' 도전하는 그의 선한영향력을 지역사회가 함께 희망얼굴로 응원합니다.

#희망얼굴노적성해(露積成海)

이슬방울 모여 바다를이룬다

선한영향력은 모두가 희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