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11.29 17:52:39
  • 최종수정2021.11.29 17:52:39

아시아 당뇨병 학회(AASD)에서 수여하는 'AASD Presentation Grant 2021'를 수상한 충북대병원 구유정 내분비내과 교수

[충북일보] 충북대병원은 충북대병원 구유정 내분비내과 교수가 아시아 당뇨병 학회(AASD)에서 수여하는 'AASD Presentation Grant 2021'를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구유정 교수는 경구용 당뇨 약제로 혈당조절이 필요한 환자들이 주사제 치료로 넘어가지 않고도 추가적인 혈당 억제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한 연구성과 등을 인정받았다.

이번 학회에서 구 교수는 경구 혈당강하제 3제 병합 요법에도 혈당 조절이 원활하지 않은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SGLT2 억제제'인 엠파글리플로진과 다파글리플로진을 각각 투여해 3년간 추적관찰한 효과 및 부작용에 대해 발표해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3년의 장기 추적 관찰에서 엠파글리플로진과 다파글리플로진의 기전 대비 당화혈색소 감소 효과는 각각 1.7%와 1.1%로 엠파글리플로진에서 혈당 강하 효과가 장기간 유지되는 것을 관찰했다.

신장에서 나트륨과 포도당의 재흡수를 억제해 혈당 조절을 하는 기전을 가지는 SGLT2 억제제는 심혈관질환, 심부전 및 만성신장질환의 진행을 예방하는 탁월한 효과를 증명했해 최근 사용이 증가하는 약제다.

본 연구는 같은 계열이라도 4제 병합 요법으로서 장기간의 효과 차이를 보임을 학계 최초로 보고했다.

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3년간 장기 추적 관찰 과정을 거쳐 그간 인슐린 투약이 권고됐던 3제 경구혈당강하제 치료 실패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장기적 혈당 조절 및 이를 통한 심혈관·신장 질환, 사망률 감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AASD는 당뇨병, 신진 대사 장애에 관한 최신 지식을 공유하는 아시아 지역 당뇨병 연구자들의 모임이다.

/ 임영은기자 dud7962@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