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석유에서 수소로'… 에너지전환 충격 불가피

2050년 수소 33%, 석유 11.8%, 가스 3.1%
충북 그린수소 추진, 226곳마다 충전소 설치
석탄·석유·가스→수소 전환 '촘촘한 준비해야'

  • 웹출고시간2021.11.28 19:16:57
  • 최종수정2021.11.28 19:16:57
[충북일보] 오는 2050년 우리나라의 각 에너지별 사용비율은 어떻게 될까. 정부는 지난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최대 에너지원은 석유로 전체 에너지의 49.3%를 차지했다. 반면 현재 국내 전체 발전량에서 수소가 차지하는 비중은 1% 미만에 불과하다.

정부는 오는 2050년 전체 발전량의 23.8%를 수소가 차지하도록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2050년 최종에너지 소비 비중은 △수소 33% △석유 11.8% △가스 3.1% 등이다.

현재 1% 미만의 수소를 33%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울산, 강원, 충남, 충북, 부산 등 5개 지역에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울산 수소모빌리티와 강원 액화수소, 충남 수소에너지, 충북 그린수소, 부산 암모니아 선박 등이다.

수소생산과 함께 수소충전소 설치계획도 나왔다. 오는 2025년까지 전국 226개 시군구에 1기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오는 2030년에는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 2040년에는 15분 내에 접근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문제는 문재인 정부 말기에 수립된 이번 수소경제 계획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느냐다. 이미 내년 3월 치러지는 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야 후보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특히 해방 후 석탄과 석유, 가스 등 화석연료를 뽑거나 수입해 이룩한 경제발전이 수소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 '경제공황 급' 파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

국회 산업통상위 관계자들은 이 같은 에너지 전환에 대해 "과거 난방용 연료로 나무를 쓰고 70~80년대 이후 석유·가스·LNG 도입으로 이어지다가 다시 수소로 바꿔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럴 경우 기업체는 물론, 일반 국민들의 생활까지 180도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최근 '2050 탄소중립'과 관련해 기업에서 탄소세를 거둬야 한다고 했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기업체의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 비율을 낮추겠다고 말하는 등 여야의 유력 대선주자들도 수소경제로의 전환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취지에 공감하면서도 각 지자체와 공공기관, 기업체, 국민들의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많은 모양새다. 수소경제 등 거창한 구호만 내놓고 있을 뿐 현장에서는 여전히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내용이 없어서다.

실제 현재 49.3%에 달하는 석유를 2050년까지 11.8%로 줄이기 위해서는 우리 생활에 필요한 모든 구성요소, 즉 의·식·주는 물론 모든 생활패턴이 충격적으로 달라질 수 있음에도 우리사회 구성원들은 크게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에너지 공기업은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우리의 삶에서 석유 등 화석연료 사용량을 줄이는 것은 거의 모든 것을 바꿔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수소 전환은 우리의 모든 것을 걸고 추진해야 하지만, 리스크를 최대할 줄일 수 있는 방법도 동시에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