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11.16 18:01:30
  • 최종수정2021.11.16 18:01:30
지난 10일 충북도의회의 충북경제자유구역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가 있었다.

행감에선 오송 아파트 건설에서 지역 레미콘 업체가 외면당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는 본보가 단독보도한 내용이다.

이에 대해 충북경자청 관계자는 "못 받은 회사가 신문사에다가 사주를 한 것 같다"고 발언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은 '사주(使嗾)'를 '남을 부추겨 좋지 않은 일을 시킴'으로 정의한다.

건설사업에 참여하지 못한 지역 레미콘 업체가 본보를 부추겨 좋지 않은 기사를 쓰도록 했다는 얘기다.

이 관계자의 답변대로라면 기자는 사주를 받아 기사를 작성했고, 본보는 사주 받아 작성한 기사를 지면에 게재한 셈이다.

충북경자청은 지역 업체에 대한 외면을 고발한 본보 기사와 기자를 공식석상에서, 행감에서 폄훼했다. 본보 보도 이후 충북경자청의 안일한 생각과 행동이 이번 행감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충북경자청이 지역 업체로 둔갑한 '페이퍼 컴퍼니'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것도 밝혀졌다.

이 관계자는 '페이퍼 컴퍼니'를 '지역 업체'로 인정, "지역 업체가 80% 이상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본보가 확인한 바 페이퍼 컴퍼니와 대기업을 제외한 '진짜 지역 업체'는 12% 수준에 그친다.

이 관계자의 발언은 점입가경이다. 기자가 지역 업체의 정확한 참여 비율을 묻자, 이 관계자는 "충북경자청이 아파트 건설 현장에 지역 레미콘이 몇 % 사용되는 지 알 필요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충북경자청은 알 필요가 있다. 알아야 한다. 그 게 충북경자청의 존재 이유다. 충북 지역과 산업 발전을 위해 충북경자청이 존재하는 이유다.

충북경자청은 실언(失言) 수준을 넘어선 연속된 망언(妄言)에 대해 공식 사과해야 한다.

언론에 대한 그릇된 인식과, 지역 산업에 대한 배려 없는 망언에 대해 고개를 숙여야 한다.

생각은 말이 되고 말은 행동이 된다고 했다. '말'에 대한 반성이 있어야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