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 확대 재개

지원 기준 인원 20명으로 줄이고, 지원 금액은 30% 이상 인상

  • 웹출고시간2020.10.19 09:51:37
  • 최종수정2020.10.19 09:51:37

충주시가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을 확대한다.(사진은 지난해 수안보온천족욕 즐기는 관광객 모습)

ⓒ 충주시
[충북일보] 충주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단체관광객 유치여행사 인센티브 지원을 19일부터 재개했다.

시는 지난 4월 말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단체관광객 인센티브 지원을 중단해왔다.

시는 중단됐던 인센티브 지원을 재개하면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한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 기준을 완화하고 금액을 확대해 실시하기로 했다.

시는 당초 지원기준 인원을 30명에서 20명으로 줄이고, 지원 금액을 30% 이상 올렸다.

정확한 지원내용은 충주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로 그간 운영을 중단했던 관광지 및 체험시설이 운영을 재개함에 따라, 단체관광객 인센티브 확대가 코로나19로 침체한 관광산업을 활성화하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홍 관광과장은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 확대로 많은 관광객이 유입될 것을 대비해 방역수칙에 따라 시설을 철저히 관리하고 마스크 착용·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한 여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방사광가속기 건립비 확보 등 현안 해결 주력"

[충북일보] 박문희(사진) 충북도의회 의장은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이 당면한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집행부와 공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8일 취임 100일을 맞은 박 의장은 "의장에 취임한 이후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생산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 행복과 지역발전을 최우선 신조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 아래 정책을 만들고, 예산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의장은 11대 후반기 의회가 중점을 두고 할 과제로 △도정 현안사업 적극 지원 △피부 체감형 정책 추진 △조속한 (가칭)환경위원회 신설을 꼽았다. 박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KTX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사업,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국비확보 등 국가 정책에 반영할 사업은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도와 공조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의장은 청주공항 활성화와 관련,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 지연 문제를 언급하며 "청주공항이 중부권 대표 공항 시대를 열도록 도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