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3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 민수경씨 당선

응모작 861편 중 '합장合掌' 선정

  • 웹출고시간2020.09.28 13:52:27
  • 최종수정2020.09.28 13:52:27

3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 당선작 민수경 씨의 합장(合掌).

ⓒ 보은문화원
[충북일보] 보은문화원은 3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에 민수경(59·서울)씨의 작품 '합장(合掌)'이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보은문화원에 따르면 이 문학상을 주관한 한국디카시연구소가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 응모작을 집계한 결과 한국과 중국·인도네시아·미국 등 국내외에서 모두 861편이 접수됐고, 이 가운데 30편이 본선에 올랐다.

심사위원들은 당선작에 대해 "새로운 커플이 만나 새로운 '지도'를 만드는 것, 또 앞으로 살아갈 삶을 '푸른 좌표'를 설정하는 것이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며 "다른 응모자들과 다른 자기만의 뛰어난 시적 상상력과 독특한 사유 능력을 갖춘 신인의 작품이었다"고 평했다.

본심은 정한용·임동확 시인이, 예심은 김유석·박경희 시인이 맡았다.

당선자인 민씨는 "빛깔 그대로 오롯이 살아있는 삶의 색을 보여주는 장르여서 디카시 매력에 끌렸다"며 "당선의 영예를 안겨준 심사위원과 디카시를 사랑하는 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더 열심히 쓰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보은문화원은 지난 2018년 이 지역 출신인 오장환 시인(1918~1953) 탄생 100주년을 맞아 국내 최초로 디카시 신인문학상을 제정했다.

1회 당선작은 강영식(61·청주시)씨의 '망부석', 2회 당선작은 강남수(57·경기 양주시)씨의 '햇살방석'이 뽑혔다. 시상금은 300만원이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