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엄마 껌딱지

강효미 지음 / 104쪽

△엄마 껌딱지

주인공 구름이는 엄마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무엇이든 엄마랑 함께 하자는 아이다. 그래서 구름이는 공부도, 놀이도, 화장실까지도 늘 엄마와 함께다. 이런 구름이가 드디어 초등학생이 됐다. 처음 가보는 초등학교의 교문은 구름에 닿을 만큼 높게만 느껴지고, 선생님과 친구들은 무섭고 낯설기만 하다. 게다가 화장실은 으스스 귀신이 나올 것만 같아 두렵다. 학교에 가는 두 번째 날. 구름이는 자기소개 시간에 선생님의 질문에 우물우물 아무 대답도 하지 못해 속상하고 창피하기만 하다. 그런데 쉬는 시간이 되자 배까지 아파 오기 시작한다.

소음공해

오정희 지음 / 52쪽

△소음공해

소설가 오정희와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 작가 조원희의 컬래버레이션 소설 '소음공해'가 그림책으로 출간됐다. 1993년 발표된 오 소설가의 '소음공해'는 심신장애인들을 위해 봉사를 하고 클래식을 즐길 줄 아는, 교양 있다고 여겨지는 여성이 윗집에서 들려오는 정체모를 소음 때문에 겪게 되는 하루를 담고 있다. 책은 끊임없이 불거지는 층간 소음 문제 속에서 다른 사람의 사정을 이해하려고 하기 보다는 자신의 시간과 자유가 침해되는 상황을 참지 못하고 쉽게 예민해지고 분노하는 우리 모습을 그대로 담고 있다. 지극히 현실적인 설정과 캐릭터로 독자들의 공감을 끌어내고, 극적인 반전을 통해 주인공이 자신도 몰랐던 이중적인 태도를 스스로 직면하게 하여 독자들이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게 한다.

우리가 알고도 모르는 동물들

이윤미 지음 / 164쪽

△우리가 알고도 모르는 동물들

우리가 몰랐던 우리가 알아야 할 동물들의 사정을 세 가지 단편 동화로 소개한다. 각 단편 동화는 이야기의 특색을 충분히 살린 세 가지 화풍으로 선보여 읽는 이의 재미와 상상력을 자극하고 몰입감을 높인다. '반달가슴곰 달이', '황새 날다', '길고양이 재판' 세 편의 동화가 들어 있다. 특히 '길고양이 재판'은 자연과 공존하지 못하는 인간의 이기심을 들여다보게 하는 동시에 작가의 동물에 대한 따뜻하고 위트가 넘치는 시선이 드러난다. 동물들의 인간을 향한 반란이 결코 가볍지 않지만 한편으로 귀여운 매력을 엿볼 수 있다. 화선지와 장지에 먹으로 효과를 내고 말려서 콜라주로 표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