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발 빠른 현장 행정으로 민원 해결

추수리 농로 침수 현장에 긴급 예산 배정

  • 웹출고시간2020.03.19 10:33:12
  • 최종수정2020.03.19 10:33:12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속보=옥천군이 대청호의 수위 상승으로 농로가 물에 잠겨 영농에 어려움을 겪던 농민들을 위해 긴급 예산을 배정하는 등 문제 해결해 나섰다.

<16일자 13면>

최근 대청댐 수위가 76m 이상 오르면서 군북면 추소리의 농로가 물에 잠기자 주민들은 길도 없는 야산을 넘어 집과 농경지를 이용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주민들은 군북면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옥천군은 김연준 부군수와 군 관계자는 문제 해결을 위해 추소리 농로 침수 현장을 직접 찾는 등 발 빠른 대응행정을 펼쳐다.

문제해결을 위해 옥천군은 3천만 원의 긴급 사업비를 군북면에 배정해 침수된 농로를 높일 수 있도록 조치했다.

사업을 직접 시행할 군북면은 사업비가 배정됨에 따라 수자원공사와 하천점용 협의를 위한 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면에서는 침수된 농로구간(90m)에 자연석 쌓기 및 흙다짐 공사를 본격적인 농번기가 돌아오기 전인 5월말까지 공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6월 이후 우기에도 농로 침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군북면 추소리 유제도 이장은 "대청호 주변 마을이라는 이유로 여러 부분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주민들의 피해의식 팽배했는데 이렇게 군에서 발 빠르게 문제 해결에 나서줘 너무나 고맙다고"고마움을 전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⑧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⑦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정, 정의에 확신을 가지고 있다. 정의로운 사회에서 우리 아이들이 살기 바라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목표, 촛불혁명의 요구 완성에 집중하겠다. 두 번째는 혁신성장이다. 4차산업혁명이라는 문명의 변혁기를 맞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일자리주도 성장, 소득주도성장이라는 프레임 속에 비중을 뒀다. 그 배경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신자유주의 경제체제 속에서 양극화와 승자독식의 사회문화가 심화됐고 촛불시민혁명을 통해 국민의 요구가 됐다. 4차산업혁명이나 혁신은 원래 제가 항상 시대적 가치로 생각하고 있었고 전문성도 갖고 있다. 당선되면 우리나라가 인공지능,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4차 산업, 디지털혁명시대를 혁신적으로 앞장서는 데 노력하겠다. 4선을 하며 중앙정치에서 기반을 잡았다. 당내 저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문재인 정부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 중앙정부 지원을 받거나 정책지원 얻을 수 있는 가장